사내실업자로 가는 지름길

입력 2014-01-28 20:28 수정 2014-01-28 20:34
  성공컨설턴트 이내화입니다.

   무엇을  하든 성공하는 이들에겐 하나같이 남다른 DNA가 있습니다. 가령,  열정, 성실함, 근면함, 책임감, 우직함 등 같은 것들입니다. 그렇다면 사내 실업자들에게 어떤 특징들이 있을까요? 사내 실업자가 되는 지름길을 소개합니다.     첫째, 상사와 맞짱을 뜨세요! 상사를 무시하거나 다투는 이들은 어김없이 이 길로 접어듭니다. 필자도 경험을 해보았습니다만 상사와 싸우거나 또는 대들거나 갈등을 해서는 돌아오는 건 바로 <사내 실업자> 등록입니다. 상사는 당신이 뛰고 있는 팀의 감독이나 다름없습니다. 이들의 심기를 건드려서는 안 됩니다. 자존심이 상하더라도 그 사람의 팀의 감독이라는 것을 명심해야 합니다.     둘째, 성과를 내지 마십시오. 조직에선 무엇보다 실력입니다. 자신에게 주어진 일을 제대로 하지 못하면 그 일을 동료에게로 갈 수 없는 노릇입니다. 일을 그냥 일로 보지 마십시오. 당신이 하는 일은 성과를 내라고 주어진 일입니다. 그런데 당신이 그 일로 성과를 못 내면 자신의 무능력을 판정 받은 셈입니다. 이런 상황을 본 상사 즉 감독은 대체재를 생각하기 마련입니다. 축구 경기 중 선수 교체를 생각하시면 이해가 갈 것입니다.   그런데 이런 일들이 반복적으로 지속이 되면 그 땐 할 수 있는 조치는 무엇일까요? 바로 <업무 분장>입니다. 이것이 가동이 되면 일 잘하는 사람에겐 중요한 일이 가고, 일을 못하는 이에겐 하찮은(?) 일이 주어지기 십상입니다. 필자도 직장생활 20년동안 수없이 보고 겪어본 일입니다. 당신이 지금하고 있는 일을 우습게보지 말고 밤낮을 가리지 않고 꼭 잡고 있어야 합니다. 모르겠으면 배우시면 됩니다.   셋째, 가능한 실수를 많이 하세요. 일을 하면서 실수를 한 두 번 하는 건 병가지상사입니다. 한두 번 실수를 말하는 건 아닙니다. 그러나 당신이 하는 일로 조직에 중대하거나 치명적인 손해를 입히면 그 일은 빼앗기게 마련입니다. 회사의 본질을 이익 창출입니다. 이익을 내는 것은 아니더라도 손해를 끼치면 그건 방출입니다. 중요한 건 실패와 실수는 다르다는 것입니다.   넷째, 독불장군이 되십시오. 강의나 방송을 하면서 자주 자문이 들어오는 게 있다면 <독불장군 식> 팀플레이다. 나만 잘나고 동료를 무시하는 행동은 조직 내 왕따(?)를 자처하는 꼴입니다. 즉 자승자박이고, 스스로 우물을 파는 꼴이나 다름없습니다. 조직은 어엿한 팀플레이고, 조직은 연합 콘서트이고 합창 같은 것입니다. 혼자 소리 높이 부르거나 삑사리(?)를 내선 안 됩니다. 홍명보 감독이 우리나라 대표팀을 감독으로 선임되자 첫 번째 주문한 내용입니다. One Team, One Spirit!!!    이렇게 했는데도 당신이 사내실업자의 길로 들어서지 않는다면 그냥 차라리 퇴사를 하는 편이 낫습니다. 그 회사는 조직이라고 볼 수 없고 콩가루 집안인 셈이지요. 저는 회사는 일하는 곳이기도 하지만 인재를 양성하는 사관학교라고 생각합니다. 학교가 엉성하면 배울 게 없듯이 조직이 엉성한 곳에선 성장을 할 수 없습니다,    세간에 <직장인의 전설>로 불리는 김운용 씨이야기입니다. 그는 모 언론사와의 인터뷰에서 48년간의 직장생활 비결을 이렇게 말합니다. “야구팀에서 일할 땐 한 포지션에서는 단 한 명 즉 1등만이 살아남을 수 있다는 것을 깨달았다. 직장생활을 잘 그리고 오래 하려면 창의와 혁신은 물론 아이디어와 열정이 필요하다.”언뜻 듣기엔 뻔한 소리처럼 들릴 수 있을 것입니다.   살면서 가장 쪽(?)팔리는 건 <실력>이 없는 게 아니라 <인정>을 못 받는 것입니다. 그런데 그 원인은 상대에 있는 것이 아니라 당신이 만들어 가는 것에 있습니다. 다시 말해 당신의 <이쁨>은 당신이 만드는 것이지 누가 만들어 주는 건 아닙니다. 지금 하는 일로 맘고생을 하는 당신! 아무리 힘이 들어도 <사내 실업자>의 길을 멀리 하시기 바랍니다. 자꾸 그 길을 가고 싶으면 아예 그 조직을 나오는 게 나을지도 모릅니다.  오늘의 성공 포인트! “무엇을 하든지 <처지>가 아니라 <의지>입니다.”                                               ⓒ이내화214128(crelee@naver.com)   .
이내화성공전략연구소 대표인 이내화는 성공학 캄럼니스트로 연간 500회 이상의 강의와 방송을 하는 성공컨설턴트다. 우리나라 최초로 대학에 ‘성공학개론’이란 과목을 개설했으며, 대학은 물론 삼성, 현대 등 대기업에서 ‘골(Goal) 때리는 성공학’ 과 ‘직장인 성공학’ 등을 강의해오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59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455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