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내커

인생의 근저당을 풀어라

 

 1960년 로마 올림픽 마라톤 금메달을 차지한 에티오피아의 아베베선수 애기로 글을 시작해볼까 한다. 아베베 선수가 당시 세계 신기록을 3분이나 앞당길 수 있었던 건 경기도중 다른 선수가 자신을 추월해도 늘 일정한 속도로 달리는 새로운 비법 덕분이었다고 한다. 그런 비법으로 아베베는 4년 뒤 도쿄 올림픽에서도 금메달을 목에 걸어 마라톤을 2연패한 전무후무한 마라토너가 되었다. 인생은 마라톤과 같다는 라는 말을 자주 듣는다. 이 마라톤의 비법이 우리 인생에도 적용된다고 생각한다.


 마라톤 경기에는 페이스메이커라 해서 같은 편 선수의 속도를 조절하거나 아니면 일부러 무리하게 달림으로써 상대방 선수의 기운을 빼 버리는 역할을 맡은 선수가 끼여 있다. 그 페이스 메이커의 악의적인 ‘오버’에 흥분해서 장단을 맞추는 마라토너는 결국 후반부에 탈진하고 뒤쳐지게 마련이다. 그래서  “느리게 살면 인생이 보인다.” 라는 화두를 잡아 보았다. 


 아마 독자들은 “느리게 살면 인생이 보인다.” 이게 무슨 이야기일까? 하는 생각이 들 것이다.  자신보다 잘 나가는 동료, 자신을 추월한 후배, 카리스마가 번쩍이는 상사 등의 타인을 의식하는 심리가 때론 동기부여도 되고 승부욕이 솟아올라 삶의 활력이 되기도 하지만 정도가 지나치면 정서를 고갈시키고 체력마저 탕진하기 십상이다. 그건 바로 자신의 페이스를 잃기 때문이다. 인생은 결코 단거리 경주가 아니다. 아베베처럼 남을 의식하지 않고, 자기 페이스를 지키면서, 쉴 때와 일할 때를 구분해 가며 늘 꾸준하게 달리는 사람이 최후의 승자, 즉 성공한 인생을 만들어 나갈 수 있다. 이 말은 느리게 산다는 것은 결국 자신의 페이스를 잃지 말라는 것이다.


 미국 어느 가구회사가 흔들의자 · 침대 · 맥주 냉장고 · TV  리모콘 · 전화를 결합시킨 의자를 내놓아 재미를 보았다.  일명 <느림보 게으름뱅이 의자>인데 느리게 산다는 게 이렇게 게으르게 산다는 것을 말일까?  물론 아니다. 느리게 산다는 것의 의미는 실속 없이 바쁜 사람, 한 번뿐인 인생을 부질없이 소모하는 사람에게 들려주고 싶은 이야기다.


 질문을 하나 하겠다. 1990년대 요구르트 광고에 나오는 불가리아 장수촌 노인들을 기억하는가? 그들은 요즘 어떻게 되었을까?  이제 그곳에 더 이상 장수노인은 없다고 한다. 사회주의 체제가 무너지고 자본주의 시장원리가 도입되면서부터 오래 사는 사람이 사라졌다는 것이다. 불가리아 농촌도 속도의 흐름 속으로 편입되었기 때문이다. 그리고 사회주의 시절엔 경쟁할 필요가 없었던 그들 사이의 인간관계가  경쟁체제로 달라졌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우리는 왜 여유를 못 찾고 바쁘게만 살아가는 걸까?  휴일과 여가를 찾지 못할 정도로 직장인이 빠르게 움직이는 까닭은 주로 ‘언제까지 마치거나 처리해야 한다.’ 는 약속에 쫓기기 때문이다. 그리고 그 약속은 대개 타인과의 약속이다. 반대로 ‘언제까지 마치거나 처리해야 한다.’는 약속을 자기 자신과 맺은 사람은 굳이 빠르게 움직일 필요가 없다.  이런 사람은 일의 우선순위를 정하고 적절한 시한을 정하여 자기 시간을 계획적으로 사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 이야기는 인생을 주도적으로 살아가라는 말인데 그게 말처럼 쉬운 일만은 아니다.


 맞는 말이다. 대기업 연수원 교육 담당자인 K씨는 별명이 ‘바쁘다.’ 였다.  회사 직원 교육 실무를 혼자 맡은 K씨는 별명이 ‘바쁘다’로 불릴 만큼 회사에서 가장 바쁜 사람이었다. 그런데 이 씨는 요즘은 바쁘지 않다고 한다. 그 이유는 일과 타인과의 이젠 약속 시간에 주도권을 갖게 되었기 때문이다. 그러니까 일의 많고 적음이 빠름과 느림을 결정하는 것은 아니라 문제는 관계였다. ‘누가 일의 주도권을 쥐는가!’ 그게 가장 중요한 기능을 하고 된 것이다.  

 아마 이 글은 읽는 독자 중 감각이 있는 이들은 이런 생각을 할 것이다, “음…. 느리게 살아간다는 것은 자기 인생의 주도권을 찾는 일이구먼!” 하고 말이다. 그렇다면 무엇을 해야 할까?  당신이 당신 인생에 잡아놓은 근저당설정을 풀어야 한다. 노예(?)가 자기 인생의 전부를 주인에게 저당 잡히듯  사람은 대개 자기 인생의 일부분을 타인에게 저당 잡힌 채 살아가기 일쑤다. 자, 그럼 지금부터 필자와 함께 당신 인생의 근저당을 풀어보자. 


 첫째, 주변을 풀어라.

 흔히들 직장인들을 보면 산더미처럼 쌓인 서류나 해야 할 일로 어찌 할 줄 모른다. 이러다 보니 하는 일이 능률이 오를 리가 없다. 그렇다면 무슨 좋은 수가 없을까? 4가지 카드를 풀어라! 첫째, 중요하지 않으면 “Discard! 즉 버려라!” 둘째, 중요하지만 값지게 사용할 게 아니면 “Delegate! 즉 위임하라.” 셋째, 가장 값지게 사용할 것이라면 “Do it now! 즉 지금 하라!”  넷째, 자신의 일이라서 위임할 수 없다면  “Delay ! 즉 지연하라.”  이처럼 인생의 근저당 설정을 푸는 일은 당연히 주변 정리로부터 시작한다. 끊고 맺고 자르는 일이 쉽지는 않지만  인생의 주인이 되고 싶으면 그렇게 해야 한다. 


 둘째, 욕심을 풀어라.

 ‘반드시 노벨상을 타겠다.’ 처럼 너무 지나치게 높은 목표를 잡은 사람은 자신의 현재를 자신의 미래에 저당 잡히기 십상이다. 아무나 타면 노벨상이 아니다. 자신의 한계를 본 사람만 진정으로 행복해 질 수 있다. 얼마 전 등산을 하다가  만난 한 스님이 필자에게 “이 세상에서 소중한 <금> 3가지가 무엇입니까?” 라는 질문을 했다. 거침없이 “첫째, 황금, 둘째, 소금입니다.” 라고 대답을 했다. 나머지 하나는 아무리 생각을 해봐도 떠오르지 않아 답을 못하자 그 스님이 “바로 <지금>입니다.” 라고 말했다. <과거>는 부도난 수표, <미래>는 약속어음, <현재>를 현찰이라고 말한다. 욕심을 풀고 당신의 가장 소중한 금 <지금>을 챙겨라.


 셋째, 약속을 풀어라.

 그러자면 우선 약속을 남발하지 말아야 한다. 약속을 남발하는 짓은 자기 인생의 일부분을 포기하겠다는 각서를 남발하는 것이나 다름없다. 가장 훌륭한 참모는 보스에게  ‘No!’ 라고 대들 수 있는 사람이라고 한다.  예스맨은 보스는 물론 자기 인생마저 망치기 십상이이다. ‘No!’ 라고 자신 있게 말할 수 있는 사람만이 자기 인생을 자기 것으로 만들 수 있다.


 넷째, 속도를 풀어라.

 <황포 돗대 이론>이란 게 있다. “어디로 가는 배일지 모를 때는  절대로 노를 젖지 말아야 한다. 어디로 가는지 모를 때는 아무것도 하지 말고, 만사를  제쳐 두고, 어디로 갈까 만 생각해야 한다. 배가 어느 항구로 가는지 모르니 항로를 정할 수 있겠는가? 우선 열심히 하다 보면 좋은 일이 있겠지 라는 무책임한 사고는 항구로부터 더 멀리 떨어지게 된다.” 우리는 남보다 앞서 가기를 원한다. 그러나 방향이 없는 속도는 무용지물이 되고 만다. ‘속도의 돗대’를 풀고 ‘방향의 돗대’를 올려라. 성공 인생은 ‘속도’가 아니라 ‘방향’이기 때문이다.


 “아프리카의 킬리만자로, 파키스탄의 낭카 파르바트, 네팔의 에베레스트를 오를 때 공통적으로 깨달은 것이 있다. 정상까지 오르려면 반드시 자기 속도로 가야 한다는 것이다. 이게 느리고 답답해 보여도 정상으로 가는 유일한 방법이다. 자기 속도로 가기만 하면 되는데  그렇게 한 발짝 한 발짝 부단히 올라가면 정상에 오를 수 있는데 쓸데없이 남과 비교하면서 체력과 시간을 낭비하느라 꼭대기에 오르지 못한다.”  오지 탐험가 한비야 씨의 이야기다.


 남을 의식하지 않고, 자기 페이스를 지키면서 꾸준하게 달리는 사람이 성공한 인생을 만들어 나갈 수 있다. 당신의 페이스를 잃지 마라. 이것을 위해 당장 해야 할 일이 하나 있다. 하프 타임 휘슬을 힘차게 불어라! 당신이 보일 것이다. 내 인생은 나의 것이다. 

ⓒ이내화 290817 (crelee@naver.com)

(이 글은 포스코 사내신문에서도 볼 수 있습니다.)

이내화성공전략연구소 대표인 이내화는 성공학 캄럼니스트로 연간 500회 이상의 강의와 방송을 하는 성공컨설턴트다. 우리나라 최초로 대학에 ‘성공학개론’이란 과목을 개설했으며, 대학은 물론 삼성, 현대 등 대기업에서 ‘골(Goal) 때리는 성공학’ 과 ‘직장인 성공학’ 등을 강의해오고 있다.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