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 후배 엔지니어들과 이야기 하다 보면, 의외로 암기하고 있는 것과 아는

것을 혼동하는 경우를
자주 보게 된다. 마치 아는 것처럼 떠들어 대지만, 실제로는 외우고 있는 것일 뿐임을 알지 못하는
사람들에게 꼭 전하고 싶은 이야기가 있다.

 

30대 중반, 한창 물이

올라서 마구마구 일하면서 잘난 체 하던 시절에, 본사의 엔지니어가 한국에
와서 강의를 한 적이 있었다. 프린터에 대한 것이었는데, 그 사람은 단 한마디의 전문 용어도 사용하지


않고 잉크젯 프린터가 작동하는 원리를 참석자 모두가 이해하도록 설명하였다. 그 때 느꼈던 고수의
포스는

지금도 가슴에 남아서 나의 삶에 지침이 되고 있다.

 

엔지니어로서 당신이 일반 사람들에게 컴퓨터의 개념들(=객체 지향, 프로토콜, 가상화 등) 이해시킬


수 없다면, 외우고 있는 것일 뿐, 아직 아는 것이 아니다. 진정으로 아는 사람은 어렵게 이야기 하지
않는 법이고, 누구든지

이해시킬 수 있다.

 

실력 없는 엔지니어가 자기도 잘 모르는 컴퓨터 용어를 마구 써가며, 무언가를

설명하고, 상대방이
이해하지 못하면 듣는 사람이 부족하기 때문이라고 말하곤 한다. 전문 용어(예: 컴퓨터

용어)는 관련된
분야에서 일하는 사람들간의 의사 소통을 위해 도입된 것이지, 나의 무식함을 감추거나 일반인에게
잘난 체 하기 위해서 만들어진 것이 아니다.

 

오늘 당신이 컴퓨터나 다른 어떤 분야에 대해 무언가를 공부했다면, 아내나

여자 친구에게 설명해 보라,
그들이 이해하는 지, 그리고

자신을 돌아보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 내가 무엇을 이해하였다면
나는 남을 이해시킬 수 있어야 한다. 남을 이해시키지 못하면 나는 아직 이해하지 못한 것이다.

 

컴퓨터건 경제건, 재무건, 의학이건

인간이 하는 모든 일은 결국 어느 범주를 벗어날 수 없다.
원리가 복잡한 것이 아니고 내가 이해를 못해서
복잡하게 설명하는 것임을 알아야 한다.
사회인으로 실력을 인정받고 행복하게 보내고 싶다면 이해했다는

것이 무엇인지를 알아야 한다.
그래야, 현재 나의 수준을

알고, 앞으로 얼마만큼 공부하고 노력해야 하는지를 예측할 수 있다.

 

이제, 스스로의 가슴에 손을 대고 물어볼 시간이다.

“나는 내가 일하는 분야에 대해 이해하고 있는가?  혹시,

외운 것을 이해한 것으로 오해하고 안일하게
지내고 있지는 않은가? “

 

암기하고 살아도 아직까지 불편하지 않으셨다면, 언젠가 공식 석상이나

중요한 회의에서 엄청난
고수에게 망신당할 날이 올 것임을 각오해야 한다. 그리고, 그 순간이 당신의 인생에서 왜 그렇게
아픈 기억으로 남게 되는지….  ^^; 
조민호/중원대학교 교수, 컴퓨터공학박사
24년간 외국기업, 벤처기업, 개인사업, 국내대기업 등에서 사회생활을 했다.
그리고, 후배들에게 자신의 경험을 공유하고 싶어한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