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퐁스 도데의 단편 “꼬르니유 영감의 비밀”은 변화의 물결을 외면할 경우 경제적 패자로 전락할 수밖에 없다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흥청거리던 풍차 마을은, 증기발전으로 돌아가는 제분기가 나타나면서 피폐해져 갔다. 그런데도, “꼬르니유 영감”은 풍차로 돌리는 재래식 방앗간을 고집하다가 결국 외톨이가 되고 몰락해 간다.  착한 방앗간과 나쁜 방앗간이 같이 있을 때 착한 방앗간을 사람들은 선호한다. 하지만 비록 나쁜 주인이라도 짚신가게보다는 기능성 운동화 상점으로 사람들이 몰리는 것도 이상할 것이 없다. 아무리 인간관계를 중시하더라도 필요한 물건을 싸게 사고 싶은 경제적 동기를 나무랄 수는 없다.

  농경사회에서는 물론 산업사회 초기까지도 그저 열심히 일하고 검약하면 큰 고생하지 않고, 나아가 경제적 부를 이룰 수도 있었다. 그러나 변화의 속도가 빠른 후기 산업사회 이후에는 무작정 일만해서는 일을 성사시킬 수도 없고 경제적 안정을 기하기도 쉽지 않다. 변화의 방향을 내다보고 그 변화에 능동적으로 합류하는 것이 경제적 승자가 되는 필요조건이라고 할 수 있다. 부가가치 원천의 이동 방향을 살피는데서 다시 말해 기술혁신 수용능력에 따라 개인, 기업, 국가의 흥망이 달려 있다는 이야기다. 기술혁신이 가속화됨에 따라 부가가치 창출의 원천 그리고 경제적 이론의 틀도 끊임없이 바뀌어 가고 있음을 인식하여야 한다.
  그러나 기술의 발전은 사람들의 삶을 풍요롭게 하는 동시에 많은 사람들을 초조하고 불안하게 한다. 어떤 기술이고 개발초기에는 그 가치가 한없이 높이 올라가다가도, 어느 사이에 더 뛰어난 기술이 개발되고, 바로 그 순간 기존의 기술은 무용지물이 되기 쉽다. 이와 같이 부가가치의 원천이 쉴 새 없이 바뀌는 환경에서는 영원한 승자도 영원한 패자도 없는, 위기와 기회가 어디서나 공존하고 엇갈리는 사회, 불안과 번민의 사회로 변하고 있다. 잘 나가던 신기술기업이 어느 날 갑자기 허덕이는 모습을 보라.
  배불뚝이 브라운관 TV가 처음 나왔을 때, 땅 몇 마지기를 팔아도 사기 어려웠지만 지금은 웬만한 땅 한 평만 팔아도 갖가지 기능이 부가된 벽걸이 입체 TV을 살 수 있다. 한 때 일확천금을 벌게 하였던 브라운관 기술은 이제는 골동품 이상의 아무 의미가 없어졌다.  그래서 기업의 재무제표를 읽을 때 IT 부문 같은 기술 산업의 재고는 일정시점에서는 자산이 되지만 어느 시점에서는 자산이 아니라 오히려 짐으로 변할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해야 한다. 개인이나 기업이나 자산관리에서 신기술산업의 변화의 방향을 읽지 못하고 재무제표만의 실적을 중시하다가 낭패를 당할 수 있는 까닭이 여기에 있다.

  기술과 정보의 가치는 물론 자본의 가치도 생성하고 소멸해 가지만 이 땅위에는 예나 다름없는 지구의 주인인 “사람”들이 살고 있다. 무슨 일을 하든지 인간중심의 사고와 환경보호를 우선적으로 염두에 두어야 한다는 이야기가 아니겠는가? 노동집약에서 자본축적 산업으로 다시 기술축적 산업으로 부가가치 창출의 중심이 이동하고 있다. 그래서 기술과 정보를 융합하는 인적자원을 중시하여야 그 나라 그 사회의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음은 말할 필요도 없다.

  “코르니유 영감의 비밀”은 마지막에 가서 마을 사람들이 공동체 의식을 가지고 효율성이 떨어지는 풍차방앗간으로 사람들을 몰리게 하는, 비현실적이며 비이성적으로 보이는, 결말을 맺는다. 이는 기술이고 정보고 무엇이고 사람 사는 세상에서는 사람들 사이에 관계만큼 중요한 그 무엇이 없다는 메시지를 주고 있다. 이 변화무쌍한 세상에서 우리가 정말로 지켜야 할 가치는 무엇인지 곰곰 생각해 보게 하는 장면이다. brightnew@hanmail.net
증권감독원에서 증권제도연구실장, 조사부장, 조사연구국장 등을 역임하였다. 미시간 주립대 객원연구원, 이코노미스트, iweekly 편집위원을 역임하였으며 성도회계법인 부회장, 현재 선인장학재단 이사, 대한상사중재원 중재인, 비즈니스 워치 금융전문위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