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스팔트는 살아있다.

숨쉴틈없이 바삐 어디로 가고 있는가?
넥타이가 목을 줘일 때마다 아스팔트는 갈라지기 시작했다.
불어터진 엄지발가락이 오늘따라 감각이 없다. 무척 힘이 들었었나보다.
...
고속도로의 그림자가 갈라지면서 숨구멍을 찾아내고
겨우 그 틈새에 어제 막걸리를 부었더니 아스팔트가 살아나듯 말을 걸어온다.

2012.3.30. 우장산에서 윤영돈


잘 지내시죠?

윤영돈 코치입니다.

수요일에 쓰겠다는 약속을 지키기 위해서 새벽이 일어나 쓰고 있습니다.

부담감으로 쓰지 못하고 있었는데, 읽고 답장을 보내주신 몇분의 응원 메시지가 더욱더 책임감을 느끼게 합니다. 그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윤코치레터는 평생 발행할 예정입니다. 하지만 정기적으로 발행한다는 약속을 못합니다. 지키지 못할 약속은 하지 않는 편이 좋으니까요.

어제는 기쁘고 즐거운 날이었습니다. 

혹시 즐거움과 기쁨의 차이를 알고 계신지요?

기쁨’은 욕구가 충족되었을 때의 즐거운 마음이라면,

‘즐거움’은 마음에 거슬림이 없이 흐뭇한 마음입니다.

다시 말하면 기쁨은 바로 내면의 변화라면 즐거움은 외면으로부터의 변화입니다. 

우리가 추구해야 할 것은 기쁘고 즐거운 순간입니다.

지금 이 순간 충실할 때, 비로소 기쁨에 겨워 덩실덩실 춤을 추게 되고,

그 즐거움을 나눌수록 있는 여유가 생깁니다.

그동안 윤코치를 지켜보면서 많이 안쓰럽기도 했을 것이고, 또 저건 아닌데.... 그런 것도 있었을 것입니다.

하지만 나중에 깨닫게 된다는 것, 하늘이 얼마나 큰 존재인지... 자신이 얼마나 어리석은지 말입니다.

저는 요즘 하루 하루 산상기도를 하고 있습니다. 

누구에게 배운 적도 없고, 그냥 우장산에 오르면 운동하고 나면 앉아서 기도를 드립니다.

좋은 점은 머리가 맑아주시고 건강을 되찾을 수 있었다는 점입니다.

옆에서 하고 계신 사람이 있다는 것만으로 따라하기도 하고 이것저것 바꿔보기도 합니다.

관심이 생기니까 책도 보게 되고 이야기를 나누다보니 여러분들이 이것저것 알려줍니다.

우리가 무엇인가를 하려고 할 때 "저는 배운 적이 없어서 못해요."라고 쉽게 이야기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하지만 "저는 비록 지금은 서툴지만 곧 나아질 것입니다"라고 말하는 사람이 되어야 합니다.

인류의 위기는 몰라서 왔다기 보다는 지킬 것을 지키지 않았기 때문에 왔다고들 합니다.

지식보다 더 중요한 것은 바로 지혜(지식+지혜)이고, 지혜보다 한 단계 위가 통찰(洞察, insight)입
니다.



저는 회사 이름을 바꾸기로 큰 결단했습니다. 많이 알려져 있는 윤코치연구소 브랜드와 별도로
회사명을 코칭인사이트(Coaching Insight)로 상호를 바꿨습니다. 세무소에도 신고했습니다.
네이버와 NHN처럼 말입니다.

 

 

시안이 나왔는데, 영 마음에 들지 않습니다. 인간적이지 않습니다.

최병광 교수(http://www.choicopy.com)님은 이렇게 알려주셨습니다.

코칭인사이트란 새로운 것을 깨달는 것이 아니라, 자신이 원래 갖고 있는 본성을 깨닫는 것이라고 조언해주셨습니다.

한마디라고 알려주시는 마음 고이 간직하겠습니다.
진로.인성.글쓰기 분야를 세계적인 수준으로 올리는데, 기여하고 싶습니다.

인간적인 것은 붓글씨나 캘리그래피로 하려고 하는데 아이디어가 있으면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지금 우리나라는 이제 새로운 도약의 길에 있습니다.

기준이 바로 서야 나라가 바로 됩니다.

사회적 어른이 어른 같은 사회로

선생이 선생님 같은 사회가 되어야 합니다.

교육이 바로 서기 위해서 국격이 올라갑니다.

우리 힘을 모아야 할 때입니다.

그럼 4월의 푸르른 날에 행복한 순간이 되시길 기원합니다. *^^*

2012년 4월 3일 우장산에서 윤영돈 드림. 

 
그는 칼럼니스트로 이름보다 '윤코치'라는 필명이 더 유명하다.
한마디로 말하자면 윤영돈 박사는 기업교육과 대학교육을 두루 경험한 국내 1호 커리어코치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