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직장 내에서 가장 필요한 것은 창의적 능력이다. 자신의 무한한 에너지를 끌어올릴 때에 창의성이 발현된다. 사람에게는 누구나 무한한 에너지가 있고, 그 에너지가 표출될 때 창의적인 아이디어가 된다. 한마디로 아이디어를 내는 일은 문제에 대한 대안을 제시하는 것이다. 문제가 무엇인지 잘 알기만 하면 결국 해답은 문제 속에 있다. 과학자들도 어떤 문제든지 그 속에 답이 있다고 생각하고 문제를 풀면 해답을 찾기 쉽다고 한다. 이와 같이 태도를 바꾸는 순간 이미 해답을 반 이상은 푼 것이다. 결국 자신 안에 아이디어가 있다고 믿는 순간 해답을 구하기 쉽다.

한번에 풀기 어려운 거대한 문제를 자신의 능력으로 소화하는 것이 중요하다. 창의적인 사고를 키우기 위해서는 자유로운 상상력을 필요로 한다. 아이디어나 아이템이 생기는 토대는 상상력이다. 상상력은 자유롭게 퍼져 나가는 매력이 있다. 창의적 사고의 강력한 힘은 바로 상상력에 있는 것이다. 우선 생각나는 데로 아이디어를 내놓은 방법인 브레인스토밍, 말하는 내용을 글로 써놓고 다듬는 브레인라이팅 등 창의적 사고기법들을 다양한 관점에서 생각을 끄집어내는 도구를 활용하면 더욱 효과적이다.

1939년 알렉스 오스번이 개발한 브레인스토밍(brainstorming)은 누구라도 어디서든지 간단히 응용할 수 있다는 장점 때문에 급속도로 많은 사람에게 알려졌다. 브레인스토밍이란 일정한 테마에 관해 구성원들이 테이블 둘레에 앉아 문제의 해결을 위한 아이디어를 찾아내려는 발상 과정을 말한다. 실제로는 여럿이 모여 브레인스토밍을 할 시간적 여유가 없을 때가 더 많다. 혼자라도 아이디어 발산을 위해서 브레인스토밍을 할 필요는 있다. 특히 소극적이어서 이야기하는 것이 서투른 사람이거나 체면을 걱정하는 사람은 별로 브레인스토밍이 잘 되지 않을 수 있다. 이럴 때에는 브레인라이팅을 하는 것이 좋다.

아이디어 발상을 할 때도 마찬가지로 생각나는 것을 쓰면서 하는 방법이 있다. 그것이 바로 브레인라이팅(brainwriting)이다. 브레인라이팅은 브레인스토밍의 변형으로 떠오르는 생각을 쓰는 방식이다. 독일인 홀리겔이 개발한 635법(6명이 둘러앉아 3개 아이디어를 5분 내에 기입하고 옆으로 돌리는 방법)을 프랑크푸르트에 있는 바텔연구소에서 개량한 기법이다. 브레인스토밍과 마찬가지로 문제해결을 위한 아이디어를 참가자들이 자유분방하게 참여하게 된다.

다른 점이 있다면, 자기 생각을 말이 아니라 글로 표현하는 것이다. 남 앞에서 발언하기를 꺼려하는 사람에게는 아주 유용한 방법이다. 소극적인 사람, 체면을 걱정하는 사람, 이야기하는 것이 서투른 사람 등이 효과를 볼 수 있는 방법이다. 2명 이상의 사람이 모여 말을 하지 않고, 종이에 자신의 생각을 쓰고 그것을 다른 사람과 교환하여 검토 후 다시 쓴다. 예를 들면 6명의 참가자가 각각 아이디어를 3개씩 6분간 생각해 내는 것이다. 가로는 3칸이고 세로는 구성원 수보다 1~2줄 많도록 해서 잘못 적을 경우를 대비하는 것이 좋다.



브레인라이팅 기록지

회의에 참가한 사람의 수가 상당히 많은 경우나 다른 사람의 아이디어에 쉽게 따라서 쓰는 구조를 제공하여 많은 아이디어들을 빠르게 생성하고 싶을 때도 유용하다. 어느 정도 익명성이 보장되어 말로 표현하기 어려운 감추어진 의견이 제시 되어 활발한 토론이 제기될 수 있고, 결과물을 글로 남길 수 있어 자료로 활용할 수 있다. 침묵 속에서 진행되기 때문에 개인적인 사고를 살릴 수 있는 장점이 있다. 한마디로 브레인라이팅은 우리에게 창의적 사고를 하는데 효과적인 도구이다. 이제 우리에게 남은 일은 이제 여럿이 모여 앉아 종이를 펴고 써보는 것이다.

브레인라이팅의 절차
1. 집단 구성을 1조당 4~6명으로 한다.
2. 개개인에게 브레인라이팅 기록지를 배부하고 여분을 준비해둔다.
3. 기록지의 가장 윗줄에 문제 진술을 적는다.
4. 첫째 줄에 자신의 아이디어를 각각 3개 정도 기록한다.
5. 자신의 아이디어를 적은 기록지를 옆사람으로 넘기고 다른 사람의 기록지를 들고 온다.
6. 가지고 온 기록지의 두 번째 줄에 기존 것을 참고하여 자신의 아이디어 3개 정도를 기록한다.
7. 다시 기록지를 옆사람에게 돌리고 다른 사람의 기록지를 들고 온다.

브레인라이팅에서 유의할 점
1. 브레인스토밍보다 구성원들의 자발성이 떨어질 수 있다.
2. 글을 쓰는 것 자체를 두려워하는 사람이 대다수라면 효율적이지 못하다.
3. 의견들이 엇비슷해질 수 있으므로 최대한 다른 의견을 내려는 노력이 필요하다.
※ 이 칼럼은 한국경제신문 한경닷컴 <윤영돈의 직장인 눈치 코치> 칼럼 회원으로 가입하시면  새로운 칼럼을 무료로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그는 칼럼니스트로 이름보다 '윤코치'라는 필명이 더 유명하다.
한마디로 말하자면 윤영돈 박사는 기업교육과 대학교육을 두루 경험한 국내 1호 커리어코치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