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대학과 S기업 증후군의 심각한 말로(末路) 

오로지 공부만해서 힘겹게 S대학(서울 시내의 대학)에 입학하면 이제 S기업(서울 시내나 서울 근교에 있는 기업)에 취업하기 위해서 치열한 학점관리와 스펙 쌓기 경쟁에 뛰어들어야 한다. S대학에 입학하는 순간 딴 생각과 딴 짓을 하면 학점관리에 실패하고 남들보다 스펙 쌓기 경쟁에 뒤떨어질 수 있다. 내가하면 신나는 일이 무엇인지, 내가 하면 잘 할 수 있는 일이 무엇인지, 그리고 내가 하면 의미와 가치가 있는 일이 무엇인지를 체험해볼 시간이 없다. 오로지 경쟁의 상대는 나 아닌 다른 사람이다. 남보다 잘하기 위해 4년을 보낸다. 남의 인생이 아닌 내 인생을 살기 위해서는 내가 하면 재미있고 신나는 재능을 알아야 한다. 재능을 알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이 것 저 것 시도해보는 방법 밖에 없다. 땅 속의 물줄기를 만나는 방법도 이 곳 저 곳을 시추하다보면 어느 순간 치솟는 물줄기를 발견하듯, 내 안의 꿈틀거리는 욕망의 물줄기를 찾는 방법도 이런 저런 시도 끝에 어느 순간 알게 된다.

이런 실험과 모색을 하지 않고 오로지 기업이 원하는 스펙에 맞춰 대학 4년을 보내고 힘겹게 S기업에 취업하는 순간 이제 또 다른 전쟁터에서 치열한 경쟁가도를 준비해야 살아 남을 수 있다. S기업에 취업하면 이제부터 임원이 되기 위해서 밤낮을 가리지 않고 실적을 올려야 한다. 실적은 곧 그 사람의 인격을 결정하기도 한다. 실적없는 임원은 좌불안석이다. 언제 집으로 갈지 모르는 불안한 형국이다. 기업마다 차이는 있지만 40대 이전 또는 40대 초에 군대의 별이라고 할 수 있는 임원으로 승진한다. ‘임원’은 ‘임시 직원’의 약자라서 언제 옷을 벗고 조직 밖으로 나와야 될지 모르는 불안한 사람이다. 평균적으로 대기업의 임원이 될 확률은 1% 내외다. 100명이 입사하면 그 중의 한 명 정도가 임원이 되는 것이다. 거꾸로 생각해보면 1명의 임시 직원이 되기 위해 앞만 보고 전속력으로 달려온 것이다. 나머지 99명은 자의반 타의반 그 때부터 자신의 일을 찾아 기약 없는 삶을 시작해야 한다. 문제는 나로서 나의 삶을 살아오지 않고 남을 위한 삶을 살아오다가 막다른 골목에서 지난 과거의 삶을 후회한다는 것이다. 이미 늦었지만 그때부터라도 지난 과거를 청산하고 새롭게 삶을 시작할 수만 있다면 다행이다.

S대학에 입학하고 S기업에 취업하려고 고속으로 앞만 보고 달리지 말고 S자형으로 이런 저런 시행착오도 겪어보고 우여곡절의 인생을 살아도 늦지 않는다. 앞만보고 직선으로 질주하다 질식할 수 있다. 한 템포 늦추고 곡선형 S자 인생을 살아보자. 주변에 너무 많은 행복과 감사할 일이 넘쳐 흐른다. 




지식생태학자 유영만의 블로그: http://kecologist.blog.me/70137007797
한양대학교에서 교육공학으로 학부와 석사를 마치고 미국 Florida State University에서 Instructional Systems 분야의 박사학위를 받았다. 그 후 삼성인력개발원에서 즐거운 학습과 건강한 지식을 창조하여 사람을 변화시키는 일을 5년간 경험한 후 현장에 현실이 있고 현실 속에 진실과 진리가 있음을 깨달았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