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내커

딸이라서 천만다행인 까닭

“아들이었으면 했는데 딸이 태어났습니다.아들일줄 알고, 그래서 이름도 좋은일, 경사스러운 일 많이 생기라고 경남(慶男)으로 지어놨었는데…이름이 세련되지 못한 것 같다.아이는 뱃속에서 이름이 싫어서 「아들 안할래요」하고 딸로 바뀌었나?
<딸이어서 많이 서운하십니까?>“여자가 「청말띠」라서 팔자가 셀거라고 하는데…여자다운, 예쁜이름으로 좀 바꿔주셨으면 합니다.“<따님은 뱀띠이니 말띠에 대한 걱정 안하셔도 됩니다.요즘은 여자가 말띠면 큰일 많이하고 오히려 잘 삽니다.이름도 잘 지었습니다.따님은 여자지만 남자처럼 자랄 겁니다.기상도 좋고 큰일을 할 수 있을 거 같으니 이름 그대로 쓰시지요.>
딸의 명은 (1월 3일 12시경) 입춘전이므로 계사(癸巳)년, 갑자(甲子)월, 갑술(甲戌)일, 경오(庚午) 시, 대운 1.
겨울 갑목(甲木)일주는 남녀를 불문하고 경금(庚金)이 있어야 하고 조후(調候)가 잘 돼야 한다.「조후가 잘 됨」은 따뜻한 기운이 있어야 함을 말한다.그런점에서 경오(庚午)시는 명품이다.웬만큼 인간의 도리를 하고 산다면 좋은 자녀를 둘 수 있고 대운의 흐름이 좋아 집안이 크게 번창할 것으로 보인다.
<따님 낳으신 것 오히려 축하드려야 겠습니다.>“아니, 왜요?”<2013년 12월, 2014년 1월, 2월에 태어나는 아이의 경우 아들보다 딸이 훨씬 더 집안을 흥하게 하는 기운입니다.대운의 흐름이 일찍 발복하니까요.집안의 다른 가족(부모.형제)과 기운의 조화가 잘되고 명이 괜찮으면 대운의 흐름 때문에 「복덩이가 몰고온 재수 좋음」과 맞물리게 된다고 보면 됩니다.>
<부모님들은 뭘 하십니까?>“시골에서 농사짓다가 올라와 경동시장에서 장사하고 있습니다.”<따님을 어떻게 키울 생각이십니까?>“글쎄요.학교 공부 잘해서 공무원이나 의사가 됐으면…“<돈 없는 의사나 공무원이 돼도 괜찮겠습니다.>“아니요, 돈은 좀 있어야지요”<따님은 의사나 공무원 다 할 수 있습니다.장관이나 국회의원도 할 수 있습니다.그렇지만 돈을 밝히면 감옥을 갈 수도 있으니 유의하셔야 할 겁니다.>
초년 대운 을축은 불리하나 갑오년이래 따뜻함이 한동안 이어지고 11세부터 병인대운을 맞으니 크게 성공하는 기운이다.<11세 이후 20년 동안 평생의 기반을 닦게 되어 있으므로 이 기간 동안에 학업, 결혼, 자녀 낳기 등이 다 이뤄져야 할 것입니다.결혼할 남자는 반드시 짝수해에 태어난 5,6월생중에서 찾도록 하세요.그리고 아이만 잘 낳으면 가문은 크게 발복할 것입니다.>
“어떻게 키우고 무슨 공부를 중점적으로 시키면 좋겠습니까?”<할수만 있다면 영어.중국어.웅변, 연기에 집중하고 학교공부는 잘 할 것이나 수학은 싫어할 수 있으니 너무 닥달하지 마십시오.다소 게으를 수 있고 엄마말에 반발(철들때까지, 특히 사춘기에 심함)할 수 있습니다.>딸의 명에서 따뜻함은 연기, 예.체능쪽이 되고 명예는 영어(庚金의 기운), 돈은 중국어가 되며 겨울의 찬기운은 수학, 어머니가 된다.
<특히 너무 편하게 키우지 않도록 해야 할 것입니다.어려서부터 힘든 일 시키고 자라면서 세상 사는 것이 쉽지 않음을 깨우치고 스스로 잘 헤쳐 나가도록 해야 합니다.가장 중요한 일은 중학교 진학하면 스스로 돈을 벌도록 할 필요가 있습니다.>
부모들은 대부분 아들, 딸이 힘들게 살고 돈 없이 사는 것을 좋아하지 않는다.이를 해소하는 방안으로 공부 잘해서 의사, 변호사, 공무원 될 것을 주문한다.사실 따지고 보면 정치가, 의사, 변호사, 공무원은 국민에게 봉사하는 「서비스 직업」으로 볼 수 있다.쉽고 편하게 돈 벌고 군림하며 권위 내세울 처지는 아닌 듯 하건만….이조시대부터의 유물, 「국가고시」에 변함없이 미련을 두다 보니 「돈 먹다가 들통나 감옥가는 경우」가 줄어들지 않는 것이다.
시대가 변하고 세상이 변하고 있다.자녀들이 「사람다움」을 바탕으로 돈 잘 벌도록 이끌고 많이 번 돈을 가치있게 잘 쓰도록 만드는 것이 가장 중요한 공부가 돼야 할 것이다.

연세대 법학과를 졸업한 뒤 한국경제신문 산업부 기자로 활동하면서 명리학을 연구하여 명리학의 대가로 손꼽힌다. 무료신문 메트로와 포커스에 '오늘의 운세'를 연재하였다.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