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내커

[꽃엽서] 떡쑥, 뚜껑별꽃, 뚜깔, 뚝새풀, 뚱딴지, 뜰보리수

떡쑥 

쟤는 떡이래요

쑥떡쑥떡아니에요 쟤는

쑥이래요 떡쑥떡쑥제 길도 하나

제대로 못 가면서뭔 말들이 남의

말들이 그리도 많은 세상인지

뚜껑별꽃

마음 편히 꼼꼼히 봐야만 예쁘게

보이지요개울가 풀속에 얼크러져 살아요그래도 하고 사는 것은 남들과 똑같아요하늘 향해 살다가 꽃피우고 씨맺고 살지요

뚜깔

한번 맛들이면 잊지 못하는 나물이라는데한번

살펴보면 그리도 예쁜 꽃이라는데한여름에

핀다는 이유 하나만으로뚜깔은

기억의 언저리에서만 맴돌고 있다

 

뚝새풀

논을 온통 뒤덮어 뚝새풀 천지이네아주 잠깐 사이 부지런히 자라고 꽃 피워제 역할을 다하고 즐거이 쟁기날에 엎어져 사라지네내가 산다는 것도 따지고 보면 다 마찬가지 아니런가 

뚱딴지

사랑한다는데

내가 널 사랑한다는데뭐 그리도

뚱딴지 같은 말만 하는가이것 저것

나는 따질 줄 모른다그냥 네가

좋을 뿐이다 난 그 죄뿐이다

 

뜰보리수

성문앞 우물 곁에 선 보리수이든부처님이 이마의 땀을 말리던 보리수이든그런 것은 잘 따지는 네 몫으로 쳐주마넌 그냥 구경만 하다가 열매나 따 먹으렴

 

1. 야생화 사진을 찍고 시를 씁니다
2. 우리것을 좋아하여 글로 남깁니다
3. 시인의 눈으로 세상과 사물을 봅니다
4. 솟대문학 편집장을 하고 있습니다
5. 하모니카 강사를 하고 있습니다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