꿩의바람꽃


 하얀 꽃잎 쪼르라니
하얀 꽃술 올망졸망
산속 숲속 오도카니
님을 향해 웃어봐야

 

 

꿩의밥


하도 작고 지천으로 널려서
네 씨앗을 꽃으로 착각했네
자세히 들여다보니 이제야 꽃이 보이네
미움으로 치부했던 당신의 사랑처럼

 

 

꿩의비름


 내 사랑은 나를 다 알까?
혹 껍데기나 일부나 잘못 알고 있지는 않을까?
내 사랑이 나를 다 알기를 바라지 말고
내 사랑에게 내 모든 것을 다 보여주자

 

 
끈끈이대나물


 나를 끌어당기려면 눈물이나 애교가 아닙니다
오로지 사랑 하나뿐입니다
나를 밀어내치려면 무관심이나 미움이 아닙니다
오로지 <나 너 싫어> 하나뿐입니다

 

 

끈끈이주걱


 이리와 제발 짝 달라붙어
바람처럼 왔다가 세월처럼 가지 말고
만나자마자 헤어질 것을 슬퍼하는 우리는
짝 달라붙을 방법이 어디 없을까?

 

 

나도개감채


어떡할까
말할까 말까
가녀린 잎새 하나
잎이랄 것도 없는 몸짓 한두 개
파리하고 초라한 초록줄 꽃 몇 송이

 

 

 

//
1. 야생화 사진을 찍고 시를 씁니다
2. 우리것을 좋아하여 글로 남깁니다
3. 시인의 눈으로 세상과 사물을 봅니다
4. 솟대문학 편집장을 하고 있습니다
5. 하모니카 강사를 하고 있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