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마리


 수십개씩이나 사랑을 가지고 있으면서도
늘 너는 두세개밖에 보여주지 않는다
한꺼번에 다 보여주면 아마도
내가 떠나갈 거라고 생각하나 보다

 

 

 

꽃바지


 스무살 너의 동네 앞 버스정류장에서 널 기다릴 때
꽃바지를 나풀대며 내리는 널 보고 홀딱 반했지
여든살 할머니가 되었을 때 다시 만날 수 있다면
그 옛날의 그 분홍꽃바지를 입고 있다면 참 좋겠다

 

 

 

꽃배추꽃


 나를 길가 화단에 꽃처럼 키워주네요
추워도 얼지 않아서 좋다고 하네요
알록달록 내 입사귀를 보고 꽃처럼 좋아하네요
정작 아무도 나를 꽃피울 때가지 기다려 주지 않네요

 

 
 

꽃범의꼬리


 핏소스테기아 - 발음하기 힘들었을까?
하나도 닮지 않은 범의꼬리와 비슷하다고 꽃범의꼬리라네
그래도 정해진 내 이름 꽃범의꼬리로 부르는 사람은 예쁘지
기가 막혀서 - 어떤 이는 날 보고 꽃뱀의꼬리라네

 

 

 

꽃싸리


 너는 긴 평생 나의 꽃이 되어 주렴
나는 몇백년 너의 씨앗이 되어 주마
꽃은 씨앗을 위하여 꽃잎을 떨꾸고
씨앗은 꽃을 위하여 일생을 접는단다

 

 

꽃양귀비


 양귀비처럼 생겼어요
아편이 없어서 양귀비라고는 부르지 못해요
사랑처럼 생겼어요
배려가 없는데 사랑이라고 할 수 있나요?

 

 

 

//
1. 야생화 사진을 찍고 시를 씁니다
2. 우리것을 좋아하여 글로 남깁니다
3. 시인의 눈으로 세상과 사물을 봅니다
4. 솟대문학 편집장을 하고 있습니다
5. 하모니카 강사를 하고 있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