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름나물


  빛나는 네 이마와 콧등을 보면 눈이 부시다
더 빛나는 네 눈동자를 보면 마음이 부시다
작고 야무진 네 입술 오무렸다가 펼질 때
그 사이로 보이는 분홍색 잇몸 차마 황홀하다

 

 

기린초


 난쟁이 콧구멍만한 방구석에서
밴댕이 소갈머리만한 뜻을 품고도
는쟁이 줄기만큼 끈질긴 기다림으로 사나니
잔챙이 나부랭이 쭉쟁이들도 목에 힘주고 살지어다

 

 

기생초


                                     연두저고리 다홍치마 박가분 바르고
                                      저기 저 고운 색시 어디로 가는고?
                              앞에서 보니까 애간장 다 녹여놓는 아가씨 아닌가?
                                화장실에서 나올 때에는 기생이라고 부르더군요

 

 

긴병꽃풀


                                          작고 못생기고 땅바닥을 기고
                                   하는 일이라고는 시원치 않은 내 신세
                                       아직은 너 투덜댈 때가 아니란다
                                  네 때는 조금 더 있어야 찬란하게 온단다

 

 

긴산꼬리풀


 사랑 받는 강아지는 꼬리나 흔들지
흔들 꼬리도 없고 사랑도 받지 못하는 나는
네가 보고 싶어 가슴마다 저려올 때에는
도리없이 꽃 한송이씩 툭툭 터트린단다

 

 
 긴잎끈끈이주걱


                                   너를 기다리디가 이렇게 목이 길어졌구나
                                   떠나지 못하게 끈끈이풀로 꼭 붙잡아둘걸
                                  수백 수천 끈끈이방울마다 아롱대는 네 얼굴
                                 사람아, 사람이 이렇게 보고 싶을 수도 있구나

 

 
1. 야생화 사진을 찍고 시를 씁니다
2. 우리것을 좋아하여 글로 남깁니다
3. 시인의 눈으로 세상과 사물을 봅니다
4. 솟대문학 편집장을 하고 있습니다
5. 하모니카 강사를 하고 있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