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내커

[꽃엽서] 49 - 54

//

곰취

                            내 잎이 곰발바닥을 닮았답니다
                                                 맛나다고 자꾸 자꾸 뜯어갑니다  
                                             꽃을 기억하는 사람은 아무도 없답니다
                                               그래도 웃으니 제가 좀 곰스럽지요?

 

과꽃

 올해도 과꽃이 피었습니다
오늘도 내사랑꽃이 피었습니다
꽃이 피면 꽃밭에서 아주 살던 그 사람은
아마도 꽃이 핀 걸 모르는 것이겠지요

 

 

광대나물

내가 내 이럴까 눈물이 납니다
이렇게 될 줄 예전엔 미처 몰랐어요
관중을 즐겁게 하라는 신의 뜻이라 생각하기로 했어요
오늘도 딴따라 부르며 광대짓 하러 갑니다

 

 

광대수염

 내 너를 위하여 너를 위해서라면
내가 사랑하는 너를 위해서라면
남들은 목숨도 바칠 수 있다는데 나야말로
이까짓 광대수염 하나 못 붙이겠느냐



광릉요강꽃

                                        그러길래 뭐랬어요
                                                        있을 때 잘하라 했잖아요
                                            사라진 다음 울며불며 애걸복걸 하지 말고
                                                 지금 여기가 우리 마지막인 것처럼

 

괭이눈

                                       저를 보고 싶다구요?
                                                     죄송하지만 코를 땅에 대 주세요
                                                         애개개! 요것도 꽃이냐구요?
                                                          제가 언제 꽃자랑 했나요?

 

 

1. 야생화 사진을 찍고 시를 씁니다
2. 우리것을 좋아하여 글로 남깁니다
3. 시인의 눈으로 세상과 사물을 봅니다
4. 솟대문학 편집장을 하고 있습니다
5. 하모니카 강사를 하고 있습니다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