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내커

모데미풀

모데미풀



저만치 홀로

뚝 떨어져 있지 말고

살갑게 이리 다가와 곁에 앉으렴

옹기종기   도란도란


너나 나나 따지고 보면

다 그렇고 그렇지 않니

중뿔날 것 없는 고만고만 우리들

오손도손   나란히


혼자는 옹지고 버거운 길

네 눈빛과 내 숨결을 모으면

어떤 거친 길도 두려울 것 없어라

모아모아   더미더미


이제는 더 이상 남의 눈치 보지 말고

너와 나 우리 둘 그 하나로 족하자

산다는 거  뭐  벌거 있어?

더기더기   무더기



 모데미풀

 Megaleranthis saniculifolia Ohwi 

* 특산식물 *

산림청 보존우선 138순위

국외반출승인대상 식물자원

미나리아재비과 모데미풀속

분 포: 고산, 아고산지대의 800m이상 지역

환 경: 깊은 산 습지 또는 능선 근처, 주로 북사면의 습윤한 낙엽수림 하부

크 기: 높이 20~40cm정도

원 산: 한국


근생엽은 긴 엽병끝에서 3개로 완전히 갈라지며 열편은 엽병이 짧고 다시 2-3개로 깊게 갈라진 다음 결각상의 톱니가 생기거나 다시 2-3개로 갈라지며 양면에 털이 없고 톱니끝이 뾰족하다.길이가 20-40cm정도이고 총생한다. 꽃은 5월에 피며 지름 2cm정도로서 백색이고 포는 잎과 같으며 크기도 비슷하고 경생엽이 없으며 중앙부에서 1개의 화경이 나와 끝에 1개의 꽃이 달리고 화경은 길이 5mm정도로서 털이 없다. 꽃받침잎과 꽃잎은 각 5개이며 자방과 수술은 많고 떨어진다.골돌은 길이 12mm로서 길이 3mm정도의 암술대가 있으며 털이 없고 방사상으로 배열된다.

지리산의 중봉 모뎀골에서 처음 발견되어 “모데미풀”로 명명되었다고도 한다.




1. 야생화 사진을 찍고 시를 씁니다
2. 우리것을 좋아하여 글로 남깁니다
3. 시인의 눈으로 세상과 사물을 봅니다
4. 솟대문학 편집장을 하고 있습니다
5. 하모니카 강사를 하고 있습니다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