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니지 - 사랑보다 깊은 상처


 

요즘 갑자기 강북의 학원가로 불리는 중계동 은행사거리
거기 뒷골목에 손 크기로 이름난 <돼지네>라는 술집이 있다
거기서 서비스안주로 주는 조개탕을 먹다가 이렇게 생긴 조개를 보았다


상처로 보아 분명 적어도 몇달 전에 불가사리에게 입은 상처이다
불가사리는 조개류의 저 단단한 껍데기를 이빨로 갈아 구멍을 뚫고
속을 유유히 파먹는 바다의 무법자이다
불가사리에게 한번 잡히면 끝장인데 운 좋게도 이녀석은
불가사리의 관발을 벗어나 여생을 누린 것이다

 

뒤집어 안쪽을 보니 거의 속살 가까이까지 파먹히다가
구사일생으로 벗어났고
스스로 기존의 껍질 안쪽으로 새 조개껍질성분을 뿜어
가까스로 속살을 덮고 살았던 것이다

 

조개의 생애가 위대했다
한낱 작은 바다생물에 지나지 않지만
죽음을 벗어나고 상처를 끌어안고 그 상처를 보듬으면서
이렇게 크게 자랐다는 것이 눈물겹도록 위대했다
 

그렇다
생명은 죽음보다 위대한 것이다
어떠한 상처를 끌어안고 살지라도
생명은 위대한 것이다
오늘 내가 이렇게 살아있다는 것은
이 우주 무엇가도 비교할 수 없는 크나큰 위대함이다

 

사는 게 조금 부실하고 뒤처지면 어떠랴
잘나거나 유명하지 않으면 어떠랴
덜 배우고 가진 것 적으면 어떠랴
몸 여기저기 조금 부실하거나 망가졌은들 어떠랴

 

살아있는 것은 위대하고
상처를 안고 산다는 것은 더 위대하고
상처를 안고 무엇인가를 꿈꾸면서 이루어나가면서 산다는 것은
가장 위대하면서 아름다운 삶이다
그것은 바로 신이 우리에게 내려주시는
은혜이자 권리이고 의무인 것이다


1. 야생화 사진을 찍고 시를 씁니다
2. 우리것을 좋아하여 글로 남깁니다
3. 시인의 눈으로 세상과 사물을 봅니다
4. 솟대문학 편집장을 하고 있습니다
5. 하모니카 강사를 하고 있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