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대수염




                        김종태







꽃받침이 광대들이 붙이는 수염 같다고

이런 엉뚱한 이름이 붙었지만

어릿광대는 늘 외로운 짓이다




어차피 광대의 길로 살아가야 하는 몸

관객 한 사람만 있다더라도

짙은 분장  뒤에서 웃어야 한다




그래도 한 사람 관객은 스스로를 위로라도 할 수 있지

아무도 없는 텅 빈 무대에서

나 혼자 3막 5장짜리 마임을 한다 해보자




광대수염 너는 숲속 그늘진 곳에서

널푸른 잎사귀 틈에 수줍게  고개 숙여 피니까

아는 사람들만 찾아 반기는 쓸쓸함을 즐긴다 하자




든거지난부자 *

헤픈 웃음 속에서 뒤돌아서서 쓴 잔을 비우는

나는 무슨 죄 때문이란 말이냐




 

*든거지난부자 : 사실은 가난하면서도 겉으로는 부자처럼 보이는 사람













광대수염

Lamium album var. barbatum (Siebold & Zucc.) Franch. & Sav.

꿀풀과 다년초

산의 약간 그늘진 곳에서 산다

잎은 잎은 대생하고 엽병이 있으며 난형이고 끝이 뾰족하며

밑부분이 원저 또는 심장저이고 길이 5-10cm, 나비 3-8cm로서

표면과 뒷면 맥 위에 털이 드문드문 있으며

주름살이 지고 가장자리에 톱니가 있다.

꽃은 5월에 피며 연한 홍색 또는 백색으로서 엽액에 5-6개씩 달리므로 윤생한 것처럼 보인다.

꽃받침은 종형이며 길이 13-18mm로서 5개로 중열되고
열편은 삼각상 선형으로 끝이 날카로우며 가장자리에 털이 난다.

이 때문에 광대들이 붙이는 수염 같다고 이런 이름이 붙었다

화관은 통상순형(筒狀脣形)이고 상순은 모자창처럼 앞으로 굽으며

하순이 밑으로 넓게 퍼지고 옆에 선상의 부속체가 있다.

이강웅예와 1개의 암술이 있다.

높이 30-60cm이고 원줄기는 곧게 서며 네모나고 털이 약간 있다.

열매는 분과로 달걀을 거꾸로 세운 모양이고 3개의 능선이 있으며 길이 3mm 정도이고 7∼8월에 익는다.

어린 순을 나물로 먹는다. 자궁질환·비뇨기질환·월경불순에 꽃을 달여 먹으면 효험이 있다.

기본종은 풀 전체에 털이 많고 잎이 긴 달걀 모양으로 강원도 이북 지방에서 많이 자란다.
1. 야생화 사진을 찍고 시를 씁니다
2. 우리것을 좋아하여 글로 남깁니다
3. 시인의 눈으로 세상과 사물을 봅니다
4. 솟대문학 편집장을 하고 있습니다
5. 하모니카 강사를 하고 있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