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서 오시게

안주 하나 고르세 맘에 드는 걸루

마땅한 게 없나?

그럼 이건 어떤가



그것두 맘에 안들어?

그럼 이건?


허허 그럼 이건?



그러면 우리 그냥 강가에 퍼질러 앉아

깡소주나 마심세

저 강물을 안주 삼고

바람소리 파도소리를 권주가 삼아 한잔 함세




빈 속에 소주 한 잔

뱃속이 진저리를 친다

여인의 마음처럼 소주맛

그때 그때 다 다르다

두 잔 넘어가기는 쉬워졌는데

왈칵 뱃속이 뒤집어지면서

생목이 자꾸 오른다

무어라 그리 넘기지 못하고

 

강가에서 술을 마시며

동아줄에 매달려 춤을 추는

노젖는 배 수십 척을 본다

도리없이 물은 출렁이는데

덩달아 배는 흔들릴 수밖에

한때는 즐거운 연인을 싣고

따라서 까르르 대며 강물을 거슬러 올랐고

또 한때는 외로운 사람을 싣고

함께 훌쩍이며 물보라를 흘렸는데

그건 잠시다

배에게 그건 잠시이다

긴 시간 저리도 흔들리며 기다려야 한다

 

세 잔을 마셨다

목구멍도 뱃속도 편안하다

한바탕 쿠테타가 일어난 뒤는

언제나 조용한 것이 세상이다

또 한 잔을 마신다

배가 흔들리는 것이 파도 탓이랴

파도가 치는 게 바람 탓이랴

바람이 부는 게 바람 탓이랴

모두들 남의 탓으로 돌리면 편하랴

바람조차도 서늘한 곳에서 더운 곳으로

흘러갈 수밖에 없는 태양의 뜻인걸

 

또 한 잔을 마신다

목구멍도 뱃속도 아무 느낌이 없다

2프로가 아닌 좀 다른 액체라는 것뿐

술이 매 잔 똑같은 맛이라면

누가 술을 이리 좋아했을까

역시 술은 사랑의 마음을 닮았다
다만 사랑은 잔이 거듭할수록 쓰지만

술은 잔이 거듭할수록 달콤하다는 것

 

또 한 잔을 마신다

그래 습관이다

사랑은 편안한 습관과

새로운 욕망 사이의 시이소오이다

한 잔 또 한 잔 아무 거침없는 사랑 속에

길들여져 가는 습관과

올라만 갈 줄 아는 욕망 사이의 숨바꼭질

몇 잔을 그렇게 마셨다

그리고 한 병을 더 마셨고

두 병이 넘으니 계산이 의미가 없다

 

이미 깊이 길들여진 사랑은 아무 의미가 없다

세 병을 마시고 헤어졌던가?

아니지 세 병이 넘으니

헤어지고 만나고 사랑하고 미워하는 게

무엇을 얼마나 더 마셨는지가

의미가 없다

그래서 기억도 안 하기로 했다

어차피 술이 깨면 아무 소용도 없는 이야기

 
1. 야생화 사진을 찍고 시를 씁니다
2. 우리것을 좋아하여 글로 남깁니다
3. 시인의 눈으로 세상과 사물을 봅니다
4. 솟대문학 편집장을 하고 있습니다
5. 하모니카 강사를 하고 있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