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시붓꽃

                              김종태




    무관심과 외면 속에서

    시들어야 했던 님의

    보랏빛 서러움을 풀고자

    갈잎 또는 솔잎을 헤치고

    새파란 칼날 갈고 또 갈았다

    말로는 벌써 사월이라지만

    삼월의 시샘바람은 늙어서도 매서워

    아직은 가냘픈 잎새 돋기 이른데

    앞서 가는 죄이지

    누구는 선구자라지만

    그래도 버릴 수 없는 유전인자




    빛난 기쁨 그 꽃다운 세상

    추운 세상에 빨리 보이고자

    님처럼 또 속는 줄 알면서도

    그리움과 꿈으로만 빚은

    잇꽃빛과 쪽빛이 한몸에 어우러진

    꽃대 바람 속에  내민다




     각시붓꽃 2

                              김종태




  어딘가 있어

  귀하지도 않아

 

  난 기다리고 있어

  넌 오지도 않아

 

  마음없이 건성으로

  휘이휘이 지나가면  못 만나

 

  꼭 만나야지 눈 여겨 찾으면

  여기도 있네 어머   저기도 있네

 

 

 Iris  rossii  BAK.

산지 풀밭에서 자라는 붓꽃과 다년초

화경(花莖)은 높이 5-15cm이며 잎은 길이 30cm에 이른다.

꽃이 필 때의 잎은 화경(花莖)과 길이가 거의 같지만 꽃이 진 다음 자라며

길이 30cm, 나비 2~5mm로서 중륵이 뚜렷치 않고 뒷면은 분록색이며

가장자리 윗부분에 잔돌기가 있다.

꽃은 4~5월에 피고 화경(花莖) 선단에 지름 3.5-4cm로서 자주색이며

통부는 길이 4-6cm이고 화경은 높이 5-15cm로서 4-5개의 포가 있으나

가장 위의 포에서 1개의 꽃이 핀다.



1. 야생화 사진을 찍고 시를 씁니다
2. 우리것을 좋아하여 글로 남깁니다
3. 시인의 눈으로 세상과 사물을 봅니다
4. 솟대문학 편집장을 하고 있습니다
5. 하모니카 강사를 하고 있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