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내커

너와 나 우리 사이는

 

 

 

 

 

 

 

 

 

 

 

 

요즘 들어  자주 그런 생각을 한다
과연 내가 무엇을 알고 있는 것일까?
도대체 모르는 것이 너무 많다
또 안다는 것도 과연  맞는 것인지도 모르겠다
그런데 참 희한한 것은
옛날에는 내가 뭘  모르면  화가 났고  열심히  배워  알려고 노력을 했었는데
이젠 몰라도 그저 그려려니 하고 내가 물러서고 만다
내가 왜 이렇게  됐지?
도리없지 뭐
그것 봐
나의 문제도 모르잖아
알려고 노력도 안 하잖아
옛날  한때는 세상  흘러가는 것까지 모두 훤히 꿰고 있었는데
이젠  내 마음 하나도 왜 이러는지 모르겠다
하긴 이제  더 알아  뭣에 써먹을꼬!!
있는 것도 다 써먹지 못하는 세상에서….


어쩌다가 가는 중부내륙고속도로를 지나다가
한번도 들려본 적이 없는 지명의 처음 들려보는 선산휴게소
그 뒤편에 고즈넉한 풍경이 있길래 줌이 고장난 카메라로 잡아보았다
한참을 기다려도 아무도 안 지나가는 저 깔끔한 도로는
과연  누가 지나는 갈까?
저 저수지는 얼마나 깊고 무엇이 살고 있을까?
그림 속의 마을처럼  조용한 마을에는 과연 누가 살고 있을까?
할아버지 할머니들만 사실까?
아이들은 있을까?
으로 난 저 오솔길을 따라가면 어디가 나올까?
저 산 꼭대기에 올라가보면  어디가 보일까?
내가 저 마을에 산다면 난 제일 먼저 무엇을 할까?
저 오솔길을 따라 산 꼭대기에 올라볼까?
저 저수지에 배 띄워놓고 술 한잔을 할까?

그러다가 생각했다
내가 다시 살면서 이 선산휴게소에 다시 들러볼 때가 있을까?
1%의 확률로 다시 들러본다 하더라도 저 마을을 다시 볼 수 있을까?
어쩌다가 타는 고속도로
어쩌다가 들르게 되는 휴게소
어쩌다가 우연히 보게 된 휴게소 뒤편 마을 풍경
그 마을풍경과 나는 그런 어쩌다가가 세번 겹쳐야지만 마주칠 수 있는 인연이다
이름도 모르고 세월 지나면 기억도 모를
어떤 때 어떤 이유에서
어딘가 지나가다가 우연히 보게 된 어는 마을 풍경
우리는 그런 사이이다
너와 나 우리 모두는 그런 사이이다
아주 짧은 잠시 동안
반짝 눈이 마주 친
아름답던 그 사람과의 만남 같은
스쳐지나가는 그런 우리 인연이
너무 너무
슬프다

 

 

1. 야생화 사진을 찍고 시를 씁니다
2. 우리것을 좋아하여 글로 남깁니다
3. 시인의 눈으로 세상과 사물을 봅니다
4. 솟대문학 편집장을 하고 있습니다
5. 하모니카 강사를 하고 있습니다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