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내커

기발한 상상력의 러브 어드벤처 - 『종이 여자』


 출퇴근하면서 읽기 좋은 책종이 여자작가기욤 뮈소출판밝은세상발매2010.12.21리뷰보기

기발한 상상력의 러브 어드벤처 – 『종이 여자』
어느 날 여자가 떨어졌다?!
이 책은 시작은 이렇습니다. 실연의 고통에 빠진 베스트셀러 작가 톰. 스리즈물 천사3부작 중 이제 마지막 3부만을 남겨놓고 있고 많은 사람들이 기대에 차 기다립니다. 하지만 사랑을 잃어버린 그는 약물에 찌든 육체와 글이라곤 단 줄도 쓸 수 없는 무기력함으로 자신을 죽여가고 있습니다. 거기에 경제적 어려움과 믿었던 친구마저 힘들게 합니다. 그러던 어느 날 여자가 떨어집니다. 그것도 자기 소설 속의 여자가. 그러곤 이야기하죠. 빨리 소설을 쓰라고 안그럼 자기가 죽는다고. 자기는 당신의 소설 속에서 떨어졌기에 소설이 완성되지 않으면 죽는다는 황당한 소리를 질러 댑니다. 그리고 시작되는 미국에서 멕시코, 파리까지 이어지는 막무가내식 여행, 모험 그리고 러브스토리. 뭐 이쯤되면 대충 짐작가는 스토리라고 지레짐작하실 수도 있겠네요.
사랑? 그게 뭐지
하지만 뻔한 플롯에도 불구하고 이 소설은 매력적입니다. 읽다보면 저자인 기욤 뮈소의 글로 인해 소설 속 인물들이 떠나는 여행 속에 마치 내가 있는 듯한 느낌에 책이 끝나는 것에 아쉽움을 느끼게 합니다. 소설 속 주인공인 빌리와 톰이 아웅다웅하는 모습에 절로 미소짓기도 하고 참견을 하고 싶은 마음도 들게도 합니다. 그리고 주인공인 톰의 친구들의 헌신적인 우정에 부러운 마음이 듭니다.이 책에서는 주인공들의 여행도 있지만 주인공이 쓴 소설이지만 파본이 된 책의 여행도 있습니다.그 책은 절반만 인쇄가 되고 나머지는 인쇄가 되어있지 않은 책인데 인쇄가 되어 있지 않는 나머지 부분을 다른 사람들이 채워가게 됩니다. 채워가는 여정을 따라가다 보면 작가가 ‘사랑은 이렇지 않습니까?’하고 말을 건네는 것 같습니다.
엉뚱한 상상력 그리고 반전
소설 속의 여자가 소설쓰기를 강요한다는 엉뚱한 상상력에 시작한 이 소설은 밝고 경쾌하고 즐겁습니다. 그래서 억수로 고생은 했지만 신나고 즐겁게 다녀온 여행기 같은 소설이지만 마지막의 반전은 이 소설을 더 매력적이게 만듭니다.마지막으로 이 소설을 읽는 내내 장면들이 내 눈앞에 펼쳐지는 듯한 느낌을 받았기에 영화화된 모습은 어떤 모습일까하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영화로 만들어진다면 전 꼭 극장으로 달려 갈 겁니다.여러분도 로맨틱한 여행 속으로 빠져 보시지요.    문의 : bookpd@ymail.com

저는 프리 출판기획자이면서 100여회가 넘는 도서세미나를 기획 및 참여를 하고 있습니다.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