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내커

숫자 12의 신비 "일 년은 왜 열두 달일까"

 

한 해가 뉘엿뉘엿 저물고 있습니다. 12월도 이틀이 채 안 남았네요. ’12’라는 숫자. 약수가 6개(1,2,3,4,6,12)인 숫자 중 가장 작은 수인데요. 알고 보니 이것저것 신기한 게 많습니다.

12는 ‘우주의 질서’와 함께 ‘완전한 주기’를 상징합니다. 실제 1년은 열두 달로 끝나고 다음 해가 시작되며 하루 역시 오전과 오후로 12시간씩 나뉘어져 있습니다. 이는 태양의 궤도를 상징하는 원을 30도씩 12등분하고 각각의 기점에 12개의 별자리를 붙인 조디악(Zodiac), 즉 황도십이궁(黃道十二宮)과 관련이 있습니다. 시계가 원형인 것은 해와 달의 원 운동을 본뜬 것으로 원에 같은 각도로 10개의 점을 찍는 것은 불가능하지만 12개를 찍는 것은 가능하지요.

그래서 12는 동서양을 막론하고 신성한 숫자로 간주돼 왔습니다. 그리스 신화의 신은 모두 12명이고 인도 경전 베다에 등장하는 주요 신도 12신입니다. 예수의 제자도 12명이지요. 동양의 천간과 함께 간지를 이루는 12지(支, 자축인묘…) 역시 마찬가지입니다. 전 세계에 가지를 뻗친다는 북구 신화의 우주수(宇宙樹, 이그드라실)의 12과실, 아서 왕의 원탁의 기사 12명 등 이루 헤아릴 수 없습니다. 서구 문화권에서는 12에 1이 더해진 13을 불길한 숫자로 여겼지요.

우리 생활 주변에도 12를 차용한 사례가 많습니다. 피아노 건반은 한 옥타브가 12개의 반음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대부분의 축구공은 20개의 흰색 정육각형에다 12개의 검은색 정오각형이 더해졌지요. 연필 1다스는 12개, 키보드의 기능 키도 F1~F12까지 12개입니다. 영국의 작가 조너단 스위프트가 발표한 ‘걸리버 여행기’에서도 숫자 12를 찾을 수 있습니다. 걸리버의 키가 소인국 사람의 12배 정도 크다는 것입니다.

한 해의 12월과 9월은 항상 같은 요일로 시작되며, 12월과 4월은 같은 요일로 끝난다는 점도 재미있습니다. 올해 12, 9월은 일요일부터 시작됐으며 12,4월은 화요일로 끝나게 돼 있네요.

12월이면 생각나는 음악이 있지요. 해마다 겨울이 되면 캐럴보다 더 많이 팔린다는 뉴에이지 피아니스트 조지 윈스턴(George Winston)의 ‘December'(1982) 앨범입니다.


▲ George Winston – Variations on the Kanon by Johann Pachelbel

 

마산에서 태어나 중앙대 국문과를 졸업했습니다. 주부생활ㆍ일요신문을 거쳐 한국경제신문에 입사, 22년 동안 편집부 기자와 종합편집부장ㆍ편집위원으로 일했고요. 2009년 계간 '시에' 시부문 신인상으로 문단에 데뷔했습니다.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