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내커

[시사중국어학원] 착 붙는 중국어 회화 : '월요병'이 곧 도지겠군

“星期一病”就要犯了
“Xīngqī yī bìng” jiù yào fàn le
‘월요병’이 곧 도지겠네

 

 

A: 马上又要周一了,郁闷…。
A: Mǎshàng yòu yào zhōuyī le, yùmèn….
A: 마샹 여우 야오 쪄우이 러, 위먼….

B: 就是,我的“星期一病”就要犯了!
B: Jiù shì, wǒ de ‘xīngqī yī bìng’ jiù yào fàn le!
B: 지우 스, 워 더 ‘싱치 이 삥’ 지우 야오 판 러!

A: 没错, 所有上班族的“通病”啊。
A: Méi cuò, suǒyǒu shàngbānzú de ‘tōng bìng’ ā.
A: 메이 추어, 쑤어여우 샹빤주 더 ‘통 삥’ 아.

 

A: 곧 또 월요일이겠네, 우울해….

B: 내 말이, 내 ‘월요병’이 곧 도지겠군!

A: 맞아, 모든 직장인의 “공통된 병”이야.

 

단어:
犯病 병이 재발하다 / 郁闷 우울하다 / 星期一病 월요병

上班族 직장인 / 通病 공통된 병

 

한마디
직장인들에게 낯설지 않은 “월요병”을 중국어로 직역하자면

“星期一病”이라고 말할 수 있습니다. 비록 중국 현지에서는

잘 쓰지 않은 표현이지만 이 단어 하나로 한국의 치열한 직장

생활을 생생하게 보여 주는 것입니다. 중국 직장도 스트레스

없이 그저 편하기만 한 곳은 결코 아니지만 한국 같이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 연봉 또는 복지의 격차가 심하지 않고, 시장이 넓어

그래도 일자리가 좀 넉넉한 편이라 아직까지는 한국만큼 직장인

들이 매일매일 치열하게 경쟁하는 상황은 아닌 것 같습니다.

 

시사중국어학원 쉬시에시에 강사

現) 시사중국어학원 강남캠퍼스 신HSK6급 전문강사
現) 시사중국어학원 상하이 화동사범대 편입시험반 담당강사
저서) 착붙는 신HSK 실전모의고사 6급 공저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