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내커

팔로만 치는거 같은데 몸통스윙을 하고 싶어요

며칠 전 남성 두 분이 상담을 오셨다.

모 언론매체의 기자가 나를 소개해 줘서 찾아왔다고 했다.

 

두 분 모두 구력이 오래됐고 그동안 프로들의 스윙 동영상이나 골프방송 그리고 골프칼럼 등을 통해서 독학을 해왔는데 아무리해도 스윙이 좋아지지를 않아서 결국 찾아오게 되었다고 한다.

 

한 분은 팔로만 치는 것 같은데 비거리가 너무 안나오고 또 한 분은 백스윙은 잘하고 있는것 같은데 자신의 스윙에 믿음이 안 간다고 한다.

 

이렇게 구력이 오래된 분들은 본인 스스로 잘못된 곳을 진단하곤 하는데 올바로 진단하는 분은 그다지 많지 않다.

결국 오진을 하고는 그 부분만 고치려 하기 때문에 더욱 깊은 수렁으로 빠져들게 되는 것이다.

비거리가 안 난다는 분은 정말 팔로만 스윙을 하는데 왜 자신이 팔로만 스윙을 하게 되는지의 이유를 모르고 있다.

그래서 테이크백 동작을 교정해 주었다.

팔로 길게 백스윙을 하려는 동작에서 양쪽 겨드랑이를 붙여서 어깨의 움직임으로 테이크백을 만들었는데 바로 다운스윙이 바뀌었다.

 

곁에서 보던 동반자도 신기하다는 듯 쳐다보며 자신도 타석에 들어선다.

이분은 스스로 백스윙에 자신감을 갖고 있었는데 이분 또한 팔로 치는 동작을 한다.

백스윙 동작에서 어깨 회전을 멈춘 뒤 팔로만 들어 올리는 동작 때문이었다.

따라서 어깨 회전이 멈추는 순간 팔의 움직임도 멈추도록 했더니 오버스윙도 함께 교정됐다.

그리고 다운스윙 때도 몸통의 회전으로 임팩트가 만들어지니 공이 맞는 순간 놀라신다.

 

팔로만 치는 스윙은 테이크백 동작만 교정해도 올바른 몸통 스윙으로 연결될 수가 있다.

약간의 교정으로도 오래된 습관이 바뀌는 것을 보고는 내게 ”듣던 대로 명의십니다”라고 칭찬을 해주신다.

 

항상 어느 부분이 잘못 되었을 때는 시작 부분부터 점검하는 것이 좋다.

목동에서 골프아카데미를 운영하며 골프칼럼니스트로 활동하고 있고 인터넷 골프방송 강의와 세인트나인 골프단 단장과 니켄트 골프단 수석코치등을 역임한바 있고 골프입문자 부터 투어프로까지 직접 레슨을 하고 있습니다. 골프를 좀 더 쉽게 배우고 자신에게 맞는 스윙을 찾아드립니다.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