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내커

[시사일본어학원] 착 붙는 일본어 회화 : 참는데도 한계가 있다

                    仏の顔も三度まで 참는데도 한계가 있다
호토케노 카오모 산 도 마 데

 

ハン: もう、いや!
한     :   모- 이 야

佐藤 :どうしたんですか、ハンさん。
사토  :  도-시 탄 데 스 까 한 상

ハン  : 彼氏に3回連続でドタキャンされたんです。
한      :  카레씨니 삼카이렌 조쿠데도타 캰 사 레 탄 데 스

佐藤 : それはひどいですね。仏の顔も三度までですよね。
사토   :  소 레 와 히도이 데스네 호도케노카오모 산도마 데데스요네

 

한: 아! 진짜 싫어!

사토: 무슨 일이에요? 한 씨.

한: 남자 친구가 세 번 연속해서 갑자기 약속을 취소했거든요.

사토: 그건 너무하네요. 참는데도 한계가 있지요.

 

단어
ドタキャン : 갑자기 약속을 취소하다
仏の顔も三度まで : 참는데도 한계가 있다

 

한마디
■ドタキャン(갑자기 약속을 취소)
약속을 했는데 직전에 취소하는 것을 일본어로 [ドタキャンする]라고 합니다.
이 단어는 원래 [土壇場(마지막 순간)]와 [キャンセル(캔슬)], 두 개의 단어가 합친 말입니다.
또, [土壇場]는 한자 그대로 진흙을 쌓아 올린 장소를 뜻합니다.
옛날에는 사람 목을 배는 처형장으로 이용했었습니다.
그래서 최근에는 [마지막에 큰 결단을 내리는 순간]이라는 의미도 지니게 되었습니다.

 

시사일본어학원 미카미 마사히로 강사

現) 시사일본어학원 종로캠퍼스 주임교수
現) 일본어 관광통역안내사 면접반 전임강사
저서) SJPT 완전마스터 공저
いっぽいっぽ, ぐんぐん 교재 공저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