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운드를 가서 드라이버샷이 왼쪽으로 가니까 동반자들이 ''왼쪽으로 당겼다.'' ''에이밍이 잘못 됐다.'' 또는 ''오른쪽으로 돌아서 서라''등등 계속된 레슨 때문에 잘 맞던 나머지 클럽들까지 맞지를 않아서 속상했다는 분이 있었다.


그분께 레슨을 해준 분들은 안타까운 마음에 레슨을 해준 거였지만 정작 당사자는 멘붕상태가 되기가 쉽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


레슨을 해주려면 잘못된 원인을 찾아서 근본을 교정해줘야 하는데 대부분은 결과를 추측해서 ''하지 말라'는 것만 알려주기 때문에 교정이 쉽지 않게 되는 것이다.



필드레슨을 통해서 원인을 찾아보니 클럽의 정렬이 잘못 되어 있던 것이었다.


위의 사진과 같이 클럽이 보내고자 하는 방향과 직각이 되어야 하는데 어드레스 상태에서 보다 보면 골퍼마다의 주시 때문에 착시를 가져오게 되어서 클럽이 닫히게 어드레스를 하는 골퍼들이 의외로 많다.


그래서 클럽헤드만 약간 열어서 스윙을 하게 했더니 공은 목표 방향으로 똑바로 날아갔다.


이렇게 원인을 찾으면 쉽게 고칠 수가 있는데 잘못하다 보면 잘하는 스윙까지도 바꾸게 되기도 하는 것이다.



위의 사진은 클럽의 토우가 들리거나 헤드가 약간 닫힌 모습이다.


이럴 경우 공은 왼쪽으로 향하게 되는 것이다.



또 위의 사진은 클럽의 힐 부분이 들려서 열려있기 때문에 공의 방향이 오른쪽으로 향하게 된다.


그러므로 자신의 클럽이 목표 방향으로 정확하게 정렬이 되었는지를 가끔씩 확인할 필요가 있다.


목동에서 골프아카데미를 운영하며 골프칼럼니스트로 활동하고 있고 인터넷 골프방송 강의와 세인트나인 골프단 단장과 니켄트 골프단 수석코치등을 역임한바 있고 골프입문자 부터 투어프로까지 직접 레슨을 하고 있습니다. 골프를 좀 더 쉽게 배우고 자신에게 맞는 스윙을 찾아드립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