왼팔을 빨리 접어 올리면서 스윙하라

입력 2017-06-21 15:05 수정 2017-09-25 10:57
비거리를 늘리는 방법②

많은 골퍼들은 헤드 스피드를 빠르게 하기 위해 체중 이동이나 큰 동작을 만들려고 노력한다.
하지만 헤드 스피드는 팔만 잘 휘둘러도 충분히 올릴 수 있다. 올바른 팔의 포지션을 알아보자.

백스윙 과정에서 팔이 벌어질 때가 많다.
팔의 조임과 팔의 위치를 잘 지켜야 좋은 원이 만들어진다.
사진과 같이 오른쪽 팔의 움직임으로 스윙이 끊어지지 않게 연습해 보자.

③처럼 팔을 멀리 보내야 하고 뻗어야 한다고 생각하는 골퍼들이 많다.
하지만 이런 동작은 아크가 크게 느껴질지 몰라도 헤드 스피드가 늦어진다.
④처럼 왼팔을 뻗었다고 가정해 보자.
⑤처럼 양손으로 그립을 잡는 동작을 취해 보면 오른쪽 어깨가 많이 튀어나가게 된다.

반대로 ⑥처럼 오른쪽 어깨가 튀어나가지 않게 하고 ⑦처럼 오른팔을 뻗은 상태에서 왼손으로 그립을 잡듯이 겹쳐보면 왼팔은 90도로 접히게 된다.

가끔 표현에 의해 오해가 생기는 동작이 있다.
"던지세요" 라는 얘기가 대표적이다.
이 이야기를 듣는 골퍼들 대부분은 클럽 헤드만 던져야 하는데 손으로 그 동작을 만들려고 한다.
여기서 말하는 "던지세요"는 양손을 뻗기만 하라는 것이 아니라 왼팔을 빨리 접어 올리면서 스윙하라는 의미다.
그러면 평소보다 스윙 아크가 작아진 것처럼 느낄 수 있지만 오른쪽 어깨가 튀어나가는 것도 방지되고 클럽이 넘어가는 스피드도 더 빨라진다.
2005년 KLPGA 입회(정회원)
2012년 연세대 대학원 스포츠레저학과 재학
2011년 J골프 ‘워비S’시즌3 MC
2012년 SBS골프 ‘용감한 원정대’ MC
2012년 SBS골프 ‘아이러브 골프’ MC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395명 37%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678명 6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