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만에 세컨샷을 잘쳐서 홀1미터 정도에 공을 붙혀서 버디챤스를 만들었는데 야속하게도 홀이 공을 외면하는 상황이 되면 버디챤스가 보기가 될수도 있다

아마 많이들 경험했을 것이다

프로들도 1미터정도 거리는 긴장감이 오히려 많이 드는 거리이다

이럴때  성공하는 확율을 높히는 연습방법이 있다1미터의 쇠자를 이용해서 퍼팅연습을 하는 것이다1미터의 거리를 똑바로 보낼수 있다면 공은 거의 보내고자 하는 방향으로 가기가 쉽다

너무 강하게 치면 쇠자에서 공은 떨어지지 않고 똑바로 굴러가게 되지만 너무 강해서 홀을 지나치게 된다

그러므로 쇠자에서 떨어지지 않도록 하면서 홀에 들어갈 정도로만 스트록을 해야 된다

[video width="1920" height="1080" mp4="http://img.snacker.hankyung.com/wp-content/uploads/2017/06/20160125_121156.mp4"][/video]
목동에서 골프아카데미를 운영하며 골프칼럼니스트로 활동하고 있고 인터넷 골프방송 강의와 세인트나인 골프단 단장과 니켄트 골프단 수석코치등을 역임한바 있고 골프입문자 부터 투어프로까지 직접 레슨을 하고 있습니다. 골프를 좀 더 쉽게 배우고 자신에게 맞는 스윙을 찾아드립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