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내커

공을 똑바로 보내는 방법

골프를 하면서 공을 똑바로 보내고 싶어 하는 것은  모든 골퍼들의 소망일 것이다.

그렇다면 위의 사진처럼 해보자

퍼팅을 할때나 스윙을 할때 공보다 앞에  가상의 목표물을 찍어 놓고  클럽이 그 가상의 점을 지나갈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사진에는 빨강색의 스티커를 붙혀놓았으나 라운드때에는 그럴수가 없으므로 가상의 점을 찍는것이다.

퍼팅때에도 위의 사진처럼 공보다 약5cm 정도 목표방향으로 앞에 가상의 점을 찍어놓고 퍼터가 공을 맞추고 그 점을 지나가도록 스트록을 한다.

그러면서 그 점을 지나가는지를 눈으로 확인한다면 헤드업도 예방할수가 있다.

 

아이언 스윙을  할 경우도 공보다 목표방향으로 10~20cm 앞에 가상의 점을 찍어놓고 스윙을 하면서 클럽이 그점을 지나가도록 하고 또 그 점을 지나가는지를 볼수만 있다면 핀에 가깝게 공을 세울수가 있을 것이다.

항상 버디찬스를 만들수 있다.

목동에서 골프아카데미를 운영하며 골프칼럼니스트로 활동하고 있고 인터넷 골프방송 강의와 세인트나인 골프단 단장과 니켄트 골프단 수석코치등을 역임한바 있고 골프입문자 부터 투어프로까지 직접 레슨을 하고 있습니다. 골프를 좀 더 쉽게 배우고 자신에게 맞는 스윙을 찾아드립니다.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