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씨! 동안과 노안의 법칙

입력 2017-05-15 10:22 수정 2017-07-08 12:20


사람은 자신이 보고 있는 특정한 형태나 무늬를 인체와 비슷하다고 느끼는 성향이 있다

이를 인체 모방 형태(Anthropomorphic Form)라고 하는데,

어떤 대상이 인체와 유사할 때 더욱 집중력을 높여주고 매력적으로 보이는 성향을 말한다.

이런 심리를 이용한 디자인은 1915년으로 거슬러 올라가

메이 웨스트(Mae West)라고 불린 코카콜라 병으로부터

수많은 디자인에 사용되었고, 캘리그래피에도 예외 없이 적용된다.


전통서예와 달리 캘리그래피는 콘셉트를 살리는 주목성과 함께

강력한 메시지 전달력을 가진다.

따라서 소비자에게 적극적으로 보여져야 하므로

인체 모방형태는 때로 유용하다.

화선지의 우연한 번짐으로 인해 만들어진 선의 형태나 글씨를

사람들은 인체나 표정과 유사하다고 느끼기도 하지만

캘리그래퍼들은 의도적으로 인체를 닮게 글씨를 쓰기도 한다.

그렇다면 당연히 글씨에도 동안과 노안의 법칙이 존재한다.

콘셉트에 따라 글씨가 어려 보이거나 성숙해 보이게

부드럽거나 때로는 강해 보이고 위엄있게 변신할 수도 있다.


웃는 표정과 입 모양을 모방한 글씨의 예 ⓒ더캘리_ http://www.thecalli.com

 

사람들은 어려 보이거나 혹은 성숙해 보이기 위해

무의식적이거나 의식적으로 외모를 꾸미고 행동한다.

여성의 경우 화장법 외에도 천진난만한 말투나

발랄한 행동이 어려보이고,

남성들은 때로 성숙한 인상을 주기 위해 턱수염을

기르기도 한다.

 


헐리우드 배우 연상연하 커플 Joe Manganiello &Sofia Vergara ⓒgoogle

 

때로 유난히 귀여운 필체를 가진 사람들을 발견하는데

대체로 옷의 스타일이 귀엽거나 행동이나 말투가 애교스럽다.

게슈탈트 심리 치료학자 펄스(pulse)는 그림을 그리는 행위를

'지금 그리고 여기로부터 정의된 이미지에 대한

자신의 의미를 발전시키는 과정'이라고 하였다.

입문자들은 글씨를 그린다고 생각하는 경향이 있는데

사람들은 캘리그래피를 통해 자신의 모습을 형상화하거나

다양한 감정을 이미지화하고자 하는 욕구를 가진다.


여성들은 모성본능으로 귀여운 글씨를 선호하는데

필체가 귀여운 사람이 아니더라도 초성을 크게 쓰고

종성을 작게 쓰는 가분수의 글꼴 형태는

신장의 길이에 비해 머리가 큰 유아의 인체를 떠올린다.

성인이 유아를 내려다보는 앵글 구도와 유사한데

여성 소비자에 감성적 호소력이 크다.

콘셉트와 잘 맞는 글씨는 그 글씨를 오래 기억하게 한다.


초성이 큰 글씨 & 종성이 큰 글씨  ⓒ더캘리_ http://www.thecalli.com

 

성숙한 느낌의 글씨가 어울릴 때는

초성을 작게 쓰고 모음이나 종성을 크게 쓸 때 글꼴이 힘이 있어 보인다.

이런 글씨는 마치 로앵글(Low camera angle)로 카메라가 피사체보다 낮은 위치에서

촬영을 해서 아래에서 위를 쳐다보는 느낌을 주는 효과와 흡사하다.

원근법에 의해 마치 글꼴의 상부가 작게 보이는듯한 효과는

글꼴 크기의 느낌을 극대화해 심리적으로 강한 힘과 지배력을 느끼도록 유도한다.

초, 중, 종성 간의 크기에 대한 비율로 글씨에 다양한 느낌을 주는 것은 쉬우면서도 효과적이다.

하지만 지나친 사실적인 묘사는 장난스러워 보여 효과적이지 못할 때도 있다.

절제된 표현의 모호한 형태가 더욱 집중력을 높이고 매력적으로 보인다.


여성의 곡선적인 신체를 연상시키는 유연한 글씨,

때로는 남성의 각진 신체나 공격적 성향을 연상시키는 글씨,

유아를 연상시키는 둥글고 가분수적인 형태의 글씨 등

보는 사람의 주의를 집중시키고 정서적 교감을 높일 수 있는

인체 모방 형태의 사용은 글씨를 보는 이와

시각적 메시지의 관계를 형성하는 수단으로 강력한 효과를 발휘한다.


종성의 비율을 크게 한 글씨의 예 ⓒ더캘리_ http://www.thecalli.com

 

초, 중, 종성 간의 비례에 따라 귀여워 보일 수도 있고,

성숙해 보일 수도 있으며 위엄있게 보일 수도 있다.

자신의 필체를 벗어나서 콘셉트에 맞는 글꼴을 쓰고 싶다면

재미있게 시도해볼 수 있는 글씨의 법칙이다.

같은 느낌의 글씨에 정체되어있다고 느껴진다면

기존의 쓰던 방식과 질서를 파괴하고 원하는 비율을 계획해서

형식과 틀을 허물어 보는 시도가 필요하다.

그리고 새로운 글꼴을 발견한다면 그 기분은 아마도

낯선 여행지에 맞는 새벽 공기처럼 신선할 것 같다.

 

 Dreamghapher 정경숙

블로그: http://thecalli.com/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kyungsuk.jung.9

 
정경숙은 독학캘리그라피 등의 책을 썼고, 청강문화산업대, 한양여대 등에서 외래교수로, 아모레, 우리은행, 삼성병원, 롯데백화점 등에서 캘리스토리텔링 강의를 해왔다. 대표작품은 영화_그랜라간, 책_조선의 사계, TV Title_온에어 대한민국, 광고_GS 홈쇼핑등이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395명 37%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678명 6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