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내커

"오빠, 왜 밥 혼자 먹어요?"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대학생 10명 가운데 9명은 혼자 밥을 먹거나(혼밥) 혼자 영화를 보는(혼영) 것으로 나타났다.

알바몬이 최근 대학생 1099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89.9%는 ‘평소 혼밥, 혼영 등 혼자서 해결하는 것들이 있다’고 답했다.

이 가운데 ‘혼밥’이 78.4%(복수응답)로 비율이 가장 높았다. 이어 ‘혼공(혼자서 공부하기, 72.1%)’, ‘혼영(54.3%)’, ‘혼강(혼자서 강의수강, 46.2%)’, ‘혼술(혼자서 술마시기, 21.0%)’, ‘혼행(혼자서 여행하기, 19.3%)’ 순이었다.

대학생들은 혼자서 행동하는 이유로 ‘편하기 때문’이라고 답했다. 24.4%의 학생들이 ‘다른 사람에게 신경 쓰고 싶지 않아서, 혼자가 편해서’ 혼자 행동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친구들과 시간을 맞추기가 힘들어서(22.8%)’, ‘내 취향껏 하고 싶은 것이 있어서(16.3%)’ 순이었다.

혼자 하는 행동들의 만족도도 높았다. 65.6%의 학생들이 ‘만족한다’고 답했다. ‘함께 할 누군가가 있었으면 좋겠다’는 응답은 34.4%에 불과했다.

대학생들은 앞으로도 혼자 하는 것이 더 좋다고 생각하는 일로 ‘공부(27.8%)’를 꼽았다. 이어 ‘영화 및 공연 관람(17.0%)’, ‘휴식(15.2%)’, ‘목욕(12.3%)’ 순이었다.

반대로 ‘이것만큼은 혼자 하기 힘들다’는 것도 있었다. 이 조사에선 ‘놀이공원 가기(29.8%)’, ‘삼겹살집에서 고기 구워 먹기(16.0%)’, ‘생일 보내기(13.6%)’, ‘어색한 모임에 참석하기(11.6%)’ 등이 꼽혔다.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