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내커

국제전기차엑스포, 전기차 활성화 기여..아쉬운 점은?

[사진] 2017 국제전기차엑스포

이달 23일까지 제주에서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가 열리고 있는 가운데, 전기차 시장 반응이 뜨겁다.

한국지엠은 최근 쉐보레 볼트EV를 600대 한정으로 사전 계약을 실시하자마자 완판되는가 하면, 오는 6월 출시 예정인 르노삼성의 초소형 전기차 트위지는 울산시 공모에서 27대가 예약되는 등 전기차에 대한 소비자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이와 함께 전기차의 대명사로 통하는 테슬라(Tesla)도 한국시장 진출을 선언하고 경기 하남과 서울 강남에 전시장을 오픈한 상태다. 테슬라를 제치고 작년 글로벌 시장에서 전기차 판매 1위에 등극한 중국의 BYD도 한국시장 진출 초읽기에 들어갔다. 업계는 올해 내수시장에서 전기차가 1만4000대 판매는 무난히 달성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사진] 2017 국제전기차엑스포

이처럼 국내 시장에서 전기차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건 충전소 등 인프라가 확충되고 있는데다 정부와 지자체에서의 보조금 확대, 전기차의 항속거리 증가 등으로 소비자들의 전기차에 대한 인식이 크게 개선된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여기에 국제전기차엑스포의 기여도 컸다는 평가다. 제주에서 열리는 전기차엑스포는 세계적으로도 유일한 전기차 전문 모터쇼에 속하는데, 지난 4년간 매년 꾸준히 열려 전기차에 대한 소비자 인식을 긍정적으로 변화시키는 데 적잖은 역할을 맡아왔다는 평가다.

올해는 현대차와 기아차, 한국지엠, 르노삼성, 대림차, 쎄미시스코 등에서 준중형급 전기차와 초소형 전기차, 전기 콘셉트 오토바이 등을 선보여 주목을 받았다. 총 155개 완성차 및 부품업체가 참여해 참가업체 수도 지난해의 145개사 보다는 약간 늘었다.

[사진] 쎄미시스코 전기차 R3G U4f

다만, 전기차 엑스포는 국제 행사임에도 불구하고 중국차 BYD나 미국차 테슬라 그리고 BMW 등 유명 수입 전기차가 참여하지 않은 건 아쉬운 대목이다. 경북 성주에 고고도미사일방어(사드. THADD) 배치 문제로 중국과 갈등을 빚은 것도 한 원인이다. 또 우리나라의 신차 시장 규모 180만대 대비 전기차 시장 규모가 크지 않은 것도 유명 전기차 업체의 발길을 외면한 이유로 꼽힌다.

김대환 전기차엑스포 조직위원장은 개막식 기자 간담회에서조차 행사기간 내에 테슬라에 대한 참가를 부탁하는 등 ‘공개 구애’ 작전을 펼치기도 했으나 끝내 그의 꿈은 이뤄지진 않았다.

김 위원장은 이런 점을 감안, 전기차엑스포는 단순한 모터쇼가 아니라 세계 경제 포럼처럼 전기차 전문가들이 모여 컨퍼런스나 세미나를 개최한다는 점에서 다보스 포럼과 같은 성격을 지닌다고 애써 자위하는 모양새다.

[사진] 대림차 콘셉트 전기 오토바이 EH400

하지만, 이마저도 제대로 홍보가 조직적으로 이뤄지진 않았다는 판단이다. 전기차엑스포는 제주 중문단지에 위치한 여미지식물원에서 열리지만, 컨퍼런스와 세미나는 제주국제컨벤션센터(ICC Jeju)에서 별도로 개최돼 관람객들의 참여도가 만족스럽진 않았기 때문이다.

컨퍼런스에서는 알버트 린 국제친환경자동차 신소재연맹 부회장을 비롯해 맥시무스 옹킬리 말레이시아 에너지녹색기술수자원부 장관, 라페리타 알다바 필리핀 무역산업부 차관보, 매트 호에 덴타크 코펜하겐 일렉트릭 선임 매니저, 아마드 피에르다우스 아마드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기게전기공학부 국장 등이 참여하는데 머물렀다.

국제전기차엑스포는 이런 점을 감안, 지속가능성 측면에서는 개선의 여지가 적지않다. 개최 장소를 비롯한 조직의 운영이나 참가업체 수, 홍보, 포럼 등 질적·양적 성장이 요구된다.

[사진] 2017 국제전기차엑스포

전기차는 시대의 흐름이다. 미래 친환경차의 현실적 대안이라는 이유에서다. 가솔린과 전기를 연료로 사용하는 하이브리드차의 기술력이 발전할수록 결국은 전기차로 변할 수밖에 없다는 논리 때문이다.

전기차엑스포가 열리는 제주는 오는 2030년까지 전기차 비중을 100% 달성하겠다는 목표다. 지난 2013년 르노삼성에서 순수전기차 SM3 Z.E.를 국산차 업체 중 처음으로 출시한 이후, 국내에서 판매된 전기차 50% 이상은 제주에서 판매됐다는 건 적잖은 의미를 던진다.

제주도는 이 참에 자동차에 대한 리더 역할을 맡겠다는 입장이다. 원희룡 제주지사는 이번 전기차엑스포에서 전기차와 인공지능을 탑재한 자율주행차 체험관을 제주에 짓겠다고 공표했다. 한 발 더 나아가 서킷이나 자동차 박물관 건립 등 자동차 테마파크를 조성해 제주가 우리나라 자동차 산업을 이끄는 선도 도시가 되길 기대해본다.

데일리카 하영선 기자   ysha@dailycar.co.kr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www.dailycar.co.kr) 국장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