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내커

인생은 동굴이 아니라 터널

사람들이 살아가는 모습을 보면 하루 하루가 명확하지 않지만 어떤 일이 일어날지도 모르면서 알지 못하는 미래를 향해 한발 한발 나가고 있는 그런 모습이다. 어려서는 부모님의 도움으로 학교를 다니다가 언제부터는 자신의 의지대로 갈 길을 정하고 그것에 맞는 직업을 찾아 직장을 구하고 결혼도하고 자녀도 낳으면서 살아간다. 그렇게 살아 가는 모습들을 보면 마치 어두운 동굴에서 보이지 않는 앞을 보면서 계속 나가는 것과 같다.

2000년에 음주운전 차량이 낸 사고로 차량이 불에 타서 화상을 입은 이지선씨가 있다. 예쁜 얼굴이 화상으로 끔찍하게 변해서 수술을 30번도 넘게 했다고 한다. 그런 어려운 과정을 잘 견디고 미국에서 12년을 넘게 공부를 해서 2016년 6월에 사회복지학 박사학위까지 받았다.

그런 이지선씨가 올해부터는 한동대학교에서 교수가 되어 학생들을 가르치게 되었다고 한다. 보통사람 같으면 왜 이런 일이 나한테 생겼을까 하고 세상을 원망하면서 살았을 텐데 이지선씨는 누군가에 일어날 일이 나한테 일어난 것이라고 말한다. 비가 오면 모든 사람들이 비를 맞듯이 그런 것이라고 말한다. 그러면서 사고 후 많은 사람들이 도와주셔서 힘든 일도 견딜 수 있었다며 도와주신 분들에게 감사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삶이 들어가면 들어갈수록 어둡고 앞이 안보이고 끝이 없을 것 같은 동굴 같았는데 지나고 보니 터널이었다고 말한다. 계속 가다 보면 광명의 빛 희망의 빛이 보인다고 말한다.

살면서 사람들은 다양한 일들을 만나고 그 일을 통해서 많은 것을 깨닫고 영향을 받는다. 좋은 일도 만나고 나쁘고 힘든 일도 만나게 된다. 그런 일들을 만났을 때 그걸 어떻게 대하느냐에 따라서 인생은 달라지게 된다고 생각한다. 그 사고로 인해서 비관하고 힘들게 투병하다가 세상을 떠났을 수도 있었지만 어느 누군가에 일어날 일이 나에게 일어났다고 긍정적으로 생각하니 어려움을 극복하고 대학교수로 강단에 설 수 있었던 것이다. 그런데 이런 사람들이 많지 않기 때문에 화제가 되고 뉴스거리가 되어서 세상에 전해지게 된 것이다.

터널과 동굴의 공통점은 안이 어둡다는 것이다. 터널을 지나면 밝은 빛을 볼 수 있지만 동굴은 갈수록 어둡고 나가려면 들어온 입구로 다시 돌아가야 한다. 만일 시련이 동굴이라면 거기에는 희망이 없다. 짧은 터널이건 긴 터널이건 많은 터널이건 거기엔 반드시 희망이 있다. 인생을 살면서 반드시 겪는 시련은 터널과 같다. 터널을 암울한 동굴로 이해해서는 안 된다. 그리고 여러 시련들 속에 기회가 존재한다. 살면서 시련이 없을 수는 없다. 시련의 강도가 다를 뿐이다. 시련에 어떻게 대처하느냐에 따라 운명이 결정된다. 시련은 인생에 새로운 전환점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터널은 출구가 있고 동굴은 출구가 없다. 시련은 터널과 같다. 반드시 끝이 있다. 그래서 희망이 있다. 조금만 참고 견뎌내면 환한 빛을 볼 수 있다. 어떤 때는 오래 지속되면서 끈질기게 괴롭히는 경우가 있다. 긴 터널이라고 생각하라. 시련 하나를 넘었더니 또 다른 시련이 찾아왔는가? 터널이 많은 코스라고 생각하라.
ⓒ최기웅 20170307 (kiung58@empal.com)

고려대 교육대학원에서 HRD를 공부했으며, 쌍용자동차 총무팀장, 인재개발팀장을 거쳐 현재 영업서비스 교육팀 부장으로 재직 중이다. 그동안 '감성 칼럼니스트'로 사내외에서 리더십, 변화관리, 고객만족 등의 다양한 강의활동해오고 있다.
지은책: 내 마음의 한그루 感나무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