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내커

마켓 3.0에서 마켓 4.0으로

2010년 《마켓 3.0》을 출간한 이후 우리는 전 세계를 돌아다니며 수많은 마케터를 만났다. 그런데 만나는 이들마다 후속작이 언제 출간되느냐고 묻곤 했다. 마케팅의 지형 변화가 현격하기 때문에 자연스레 다음 책을 기다리게 된다는 것이었다.

《마켓 3.0》에서 우리는 제품 위주의 마케팅(마켓 1.0)에서 소비자 중심의 마케팅(마켓 2.0)을 거쳐, 궁극적으로 인간 중심의 마케팅(마켓 3.0)으로 중대한 변화가 일어나리라고 이야기했다. 고객이 생각·감정·영혼을 가진 온전한 인간으로 변화해가는 과정을 관찰했으며, 그 결과 마케팅의 미래는 인간의 가치를 포용하고 반영하는 제품·서비스·기업 문화를 창조하는 데 달려 있다고 주장했다. 《마켓 3.0》이 출간된 이후 많은 마케터가 그 책에 나온 원칙들을 수용해왔다. 영어 외에 24개 언어로 번역돼 읽히면서 그 원칙들은 전 세계에서 보편적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책이 출간되고 1년이 지나서 우리는 인도네시아 발리 인근의 우붓에 마케팅 3.0 박물관Museum of Marketing 3.0을 세웠다. 특히 우붓의 세 왕자 초코다 지데 푸트라 수카와티, 초코다 지데 오카 수카와티, 초코다 지데 라카 수카와티가 큰 도움을 주었다. 세계 최초로 마케팅 박물관이 세워진 셈인데, 우붓 자체가 영적 기운이 감도는 곳인 만큼 실제로 완벽한 장소가 아닐까 싶다. 우리는 박물관에 인간 영혼을 포용하는 마케터와 기업, 그리고 마케팅 활동에 대한 고무적인 사례들을 전시해놓았다. 모든 콘텐츠는 현대식 멀티스크린 기기를 통해 체계적으로 관람할 수 있도록 되어 있으며, 최근에는 증강현실과 가상현실 같은 최신 기술까지 도입하여 더욱 새롭게 개편했다.

《마켓 3.0》이 출간된 이후, 특히 기술 면에서 커다란 발전이 이뤄졌다. 오늘날 우리가 목격하는 기술들은 새로운 것들이 아니다. 이전부터 발전되어오던 다양한 분야의 기술이 급속히 융합된 결과다. 그리고 그러한 융합이 마케팅 실제에 상당한 영향을 미치고 있다. 예컨대 공유경제, 신경제, 옴니채널Omnichannel, 콘텐츠 마케팅contents marketing, 소셜 CRM(고객관계관리), 그리고 그 외에 새로 생겨나는 수많은 트렌드가 바로 그것이다.

우리는 기술 융합이 궁극적으로 디지털 마케팅과 전통적 마케팅 간의 융합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믿는다. 하이테크 세계에서 사람들은 하이터치high-touch(미국의 미래학자 존 나이스비트John Naisbitt가 처음으로 제시한 개념으로 하이테크의 대극에 있는 인간적인 감성을 말한다 – 옮긴이)를 갈구한다. 사회화가 더 진전될수록 사람들은 오로지 자신만을 위해 만들어진 것을 원한다. 제품과 서비스는 빅데이터 분석을 기반으로 하여 갈수록 더 개인의 필요에 맞춰지고, 더 개인적인 성격을 띠게 된다. 디지털 경제에서는 이러한 역설을 최대한 잘 이용하는 게 핵심이다.

이러한 변화의 시기에는 새로운 마케팅 접근법과 경영 전략이 요구되며, 이를 집약한 것이 이《마켓 4.0》이다. 우리는 《마켓 4.0》을 《마켓 3.0》이 낳은 자연스러운 결과물이라고 본다.

 

필립 코틀러의 마켓 4.0_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