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내커

생산과 무역 협력할 때이다

생산과 무역이 협력할 때이다

 

무역 창업자들의 모임을 주도하는 필맥스 홍재화 대표는 젊은 창업자들을 만나면 만날수록 그들이 현업에서 접하는 많은 장벽들에 대한 어려움을 듣는다. 정부에서 많은 무역 지원 정책이 시행되고 있지만, 실제로 무역업을 지원하는 정책은 없다는 것이다. 심지어는 제조업 위주의 수출 지원정책을 하다 보니 정작 무역 창업자들은 수출을 위한 정부 정책으로부터 아예 제외되는 경우가 많다.

 

무역 창업자들이 겪는 가장 큰 어려움은 제조업체와의 협력 관계를 구축하는 일이다. 한국이 무역으로 경제를 세웠지만, 아직도 무역업을 위한 제도는 거의 전무하다 시피하다. 현재의 무역 제도는 제조업을 하면서 수출하는 경우를 주안점으로 두었기 때문이다. 그렇기에 제조업체도 스스로 수출하는 것이 최선으로 알고 무역업체를 배제하려고 한다. 그러나 무역 창업자와 협력하여 해외 시장을 개척하는 것은 직접 수출하는 것보다 더 나은 경우도 많다. 특히 자체적으로 수출부서를 두기 어려운 중소제조사의 경우는 더욱 그렇다. 아래의 표는 제조사가 직접 수출할 때와 무역 창업자와 협력하여 수출할 때의 장단점을 나타낸 것이다.

 

구 분 수출 수출 전담직원을 둘 때 무역 창업자를 통해 수출할 때
장점 * 장기 근무 시 제품과 바이어에

대한 전문성이 생기고 효율적이다

* 지식을 축적할 수 있다

* 바이어의 요구에 대응이 빠르다

* 수출이 성약되는 만큼만 비용이

나간다

* 수출에 대한 전문성이 높다

단점 * 고정 월급이 나간다

* 적극적으로 일한 동기부여가

어렵다

* 수출업무만 전담하기 어렵다

* 인력이동이 잦으면 전문성 축적이

어렵다

* 제품에 대한 전문성이 떨어진다

* 자사 제품에 전념하지 못 한다

* 바이어의 요구에 대응이 느릴

수있다

 

무역 창업자를 통하여 해외 시장 개척을 시도한다면 많은 인건비와 노력을 필요로 하는 전문 인력을 고용할 필요는 물론이고, 해외 마케팅 비용의 부담마저 덜 수 있다. 무역 창업자를 통한 시장 개척은 수출이 성사되었을 때만 수수료를 지불하거나, 수출자가 직접 구매하여 바이어에게 전달하기 때문에 자금부담이 매우 적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무역 창업자와 제조업체 간의 협력은 여전히 미진하다. 그것은 제조사가 자사의 제품에 전념하며 생산과 개발을 하여야 하는 반면에 무역 창업자는 제조사만큼 제품에 대한 지식을 쌓기 어렵기 때문이다. 설령 상당한 정도의 제품의 생산과 판매에 대한 경험을 쌓았다 하더라도 해외 전시회, 수출 상담회, 무역금융 지원, 창업자금 지원을 받을 길이 거의 없다.

 

언뜻 생각하면 수출 지원 정책이나 기관들이 많아 보이지만 정작 무역업을 위한 정책은 없다. 아직 자금력이 부족하여 공장이나 설비를 운영할 수 없는 젊은 창업자들이 무역을 통하여 실무를 익히고, 차차 제품 개발이나 생산을 할 수 있는 길을 열어준다면 수출은 더욱 늘어날 것이다. 아울러 제조업의 발전 또한 지속된다.

 

이제는 무역업의 활성화를 다시 생각해 볼 시점이다.

 

(첨부 : 참가사를 제조업으로 한정하여 무역스타트업의 진입을 제한하는 공문들)

 

문의처 : 필맥스 홍재화 (010-6744-3858, drimtru@daum.net)

 

untitled

 

 

89-95년 대한무역진흥공사 근무,
95년부터 드미트리상사 운영.
Feelmax 라는 브랜드로 발가락양말을 핀란드등에 수출하고, 맨발 운동용 신발을 수입.
무역실무 및 해외 영업 강의
지은책 : 무역&오퍼상 무작정 따라하기, 책은 삶이요 삶은 책이다 등 다수
drimtru@daum.net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