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내커

대리→과장→차장→부장, 다음은 인턴?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50대 이상 직장인 10명 가운데 9명이 퇴직 후 중년 인턴을 염두에 두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잡코리아가 최근 직장인 813명을 대상으로 ‘중년 인턴’에 대해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82.5%가 ‘퇴직 후 중년 인턴에 도전할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

50대 이상에선 92.5%가 도전 의향을 밝혀 가장 높은 응답률을 기록했다.

40대(89.1%)와 30대(81.3%)도 높은 응답률을 보였으나 20대의 경우 66.9%가 중년 인턴에 도전하겠다고 답했다.

중년 인턴 지원시 중요하게 생각하는 항목(복수응답)에 대해선 ‘일과 삶의 균형(42.9%)’이 1위를 차지했다.

이어 ‘급여(35.5%)’, ‘업무 강도(23.5%)’, ‘복지제도(22.1%)’ 등이 순이다.

희망 직무로는 ‘인사(11.3%)’, ‘고객상담·TM(8.8%)’, ‘연구개발(8.6%)’, ‘생산·현장직(8.5%)’ 순으로 나타났다.

한편 설문에 참여한 직장인 78%는 지금 다니고 있는 회사에서 정년가지 근무하지 못할 것이라고 답했다.

직장인들이 예상한 퇴직 연령은 평균 56세로 나타났고, 48.3%의 직장인들이 ‘퇴직 후 생활을 계획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들은 ‘연령 제한 없는 일자리 구직(35.6%)’, ‘취미생활을 하며 휴식(26.5%)’, ‘창업 준비(24.9%)’ 등을 계획 중이라 답했다.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