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내커

'청량산의 가을'

1476325143214

빛고운 10월에  인천 청량산에 올랐다. 푸르고 푸른 날에 오늘도 역시 휴대폰에 그림으로 남겨본다. 미세먼지 하나 없는 빛푸른 날씨였다. 172m 해발의 낮은 산이지만  무릎이 시원치 않은 나에겐 그저 딱인  마음에 드는 산 이였다.

도심 속에 작은 휴양처 같은 청랑산은 가끔 오르고 싶은 산으로 내마음에 점지 해 두었다. 계단으로 이루어진  등산로는 운동량이 작은 사람에겐 그리 만만치 않았지만  평상시 아침 운동을 꾸준히 했던 나에겐 아주 적당한 오름 길 이였다.

연경산, 문학산, 길마산, 연경산, 왼쪽으로 노적봉까지 이어진다. 정상 부근에 일반 훌라후프의 5배 정도의 아주 큰 후프를 돌려보며  깔깔 대고 웃어본다. 정상에 오르자 송도 신도시가 보인다. 인천대교의 날렵한 자태도 송도 신도시와 잘 어울러 조화를 이룬다.

%eb%85%b8%ed%8a%b8160419_61

따뜻한 기온이 아직 푸르름을 안고있었다. 그 곳엔  나의 수호새,  빨간 민새도 함께 했다. 이 푸르름은 한달 후면 갈색으로 옷을 갈아 입을것이다. 내려오는길엔 시립박물관 앞에 오래된 포장마차에서 어묵 한꼬치에 토스트 반쪽과 10월의  사랑을 먹고  작은 포만감에  큰 행복을 느끼고 하산 하였다.오늘도  행복..그래서 10월은  행복 가득이다.

서양화가/강사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