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내커

대한민국에 진도7의 지진이 온다면?(도쿄 지진방재센터)

재난센터에서 지진을 경험하는 학생들/RJ통신

9 12 최초 발생한 경주지진은 430 이상의 여진이 발생되며 지금도 진행 중이다.
 
 동안 일본에서 만난 일본인 지인들에게 대한민국은 지진이 없는 나라며 태풍은 일본이 방파제 역할을 해준다는얘기를 못하게 되어 버렸다.
 
일본에 거주하면 최소한 분기별 1 이상은 실제 지진을 경험할  있고 학교에서 실시하는 훈련과 전국적으로방재센터 있어 시민들이 쉽게 실제상황과 유사한 체험이 가능하다.
 
일본 초등학생들이 배우는 방재훈련은 과자도?” 라는 단어에서 시작된다.
“おかしも(오카시모) ”   읽으며 오카시 과자를 듯하고   한국어 “~?” 해당한다.
 : 「おさない」 밀지 않는다  뒤에서 밀지 않는다.
 : 「かけない」 뛰지 않는다  급하게 달려 넘어지지 않도록 침착하게 이동한다.
 : 「しゃべらない」 말하지 않는다  선생님의 목소리가  들리도록 떠들지 않는다.
 : 「もどらない」 되돌아가지 않는다  무언가를 가지러 위험한 곳으로 돌아가지 않는다.
 

“오카시모”를 알기쉽게 표현한 그림 설명서가 유치원과 학교에 붙어있다.

지진 발생 사이렌이 울리면 일단 책상 밑으로 대피  사이렌이 멈추면 위와 같은 방법으로 탈출한다.
 
학교의 경우 지진 발생시 대피소로 이동해 부모가 데려가는 훈련이 있고 기업의 경우 문자로 지진 발생  본인의안부를 회사에 알려주는 모의 훈련이 있다.
 
전국적으로 다양한 방재센터가 많이 있지만 도쿄의 경우 소방청에서 운영하는 곳을 추천한다. 사전 예약을 해야하지만 그만큼 자세한 설명과 함께 실전훈련을 체험할  있어 효율적이다.
 
프로그램은 우선 일본의 3 대지진인 관동대지진, 한신 대지진, 동일본 대지진에 관한 영상 관람  실습에 들어간다.
 
초등학생의 경우 비교적 진도가 약한 체험을 하지만 성인의 경우 진도 7 체험하게 된다.
스마트폰을 들고 체험장소로 들어간 결과 촬영을   없을 정도로 심하다.
만일 진도 7 지진이 대한민국에 온다면? 상상하기도 싫다.

화재 훈련으로 정전이 된 상태에서 교관의 지시에 따라 낮은 자세로 연기를 피해 탈출하는 훈련이다./RJ통신

이곳의 체험 프로그램은 실습과 시물레이션 관찰 등으로 구성돼 화재가 났을   낮은 자세로 대피해야 하는지암기할 필요가 없다. 시물레이션을 보면 원리를 이해하고 몸이 따라갈  있는 효율적인 교육프로그램이다.
 
현대의 재난은 지진 이외 화재도 많다. 일본의 가장 많은 화재 원인은 방화기 때문에 본인이 예방  주의를 한다고해결되는 문제가 아니기 때문에 더욱 훈련이 필요하다.
또한 일본 대형 지진 발생시 통계를 보면 늦어도 3일안에는 구조대가 도착하기 때문에 가정에 3일치의 물과비상식량을  비치하는 것이 좋다고 강조한다.

일본에서 판매되는 재난대비 배낭

남의 일로만 생각했던 지진이 한반도를 엄습했다. 지난번 경주 지진의 경우처럼 정부나 시민들 모두 경험이 없기때문에 시스템이 안된 상태에서 관의 지시를 기다렸다가 낭패를 당할  있다. 당분간 가족과 자신의 생명은 결국본인들이 지켜야 하기에 재난대비 훈련과 학습의 필요성이 절실하다.

방재센터 1층에 준비된 포토존/RJ통신

RJ통신/kimjeonguk.kr@gmail.com

정서적, 문화적으로 가장 가까운 일본 도쿄의 산업을 통해 한국에서 창업에 도움될만한 아이템을 전해드리겠습니다.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