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내커

김태희를 사오라니까 유이를 사오다니!

‘옥시크린(살균표백), 설거지용 스펀지(스펀지+수세미), 믹스커피(김태희)’ 

어느 일요일 오후에 처가 동네 슈퍼에 가서 사오라며, 친절하게(?) 아내가 쪽지에 적어준 물품들이었다. ‘옥시크린’은 ‘크리넥스’처럼 상품명이 카테고리 대명사처럼 쓰이는 경우다. 표백제라는 카테고리로 출발을 했는데, 이후 표백 이외에도 세분화된 특성을 지닌 제품들이 계속 출시되었다. 그래서 옥시크린 중에서도 살균과 표백이라는 두 가지 기능이 확실하게 표시된 제품을 사오라는 얘기였다. 설거지용 스펀지는 한쪽이 스펀지이고 다른 쪽은 까끌까끌한 수세미로 된 것을 의미하는지 바로 알았다. 아내도 그 정도까지는 알아서 사오겠거니 생각했는지, 별다른 설명을 하지 않았다. 믹스커피에서는 꼭 김태희 얼굴이 나와 있는 것을 사야한다고 몇 차례 강조했다. 자신 있게 김태희가 나온 믹스커피 제품의 브랜드명까지 얘기해 주었다. 그래도 믿기지 않는지 집을 나서려는데, 이렇게 덧붙였다. 

“김태희가 아니라 강동원이 나온 것을 사와도 돼.” 

동네 슈퍼에 가서 쪽지에 쓰인 순서대로 물품을 구입했다. 임무를 쉽게 수행해 가고 있다는 자신감을 가지고, 마지막으로 커피 판매대로 갔다. 제품 종류가 너무 많아 당황스러웠다. 특히나 믹스커피는 연예인들의 얼굴 사진이 박힌 제품들이 줄이어 있었다. 김태희 사진이 보이지 않아서 더더욱 당황하기 시작했다. 그런 와중에 강동원의 사진이 있는 제품 하나가 눈에 띄었다. 매대 선반에서 뽑아들고 뒤를 보니 김태희 사진이 있었다. 임무를 완수했다는 뿌듯한 심정으로 계산대로 향했다. 

‘김태희 사오라고 했더니 유이를 사오다니’ 

다음 날 점심시간에 위와 같은 문자메시지가 왔다. 뜬금없이 무슨 소리인가 싶었다가 전날의 믹스커피 생각이 나서 나름 반박을 했다. “강동원이잖아?” 기다렸다는 듯이 답이 왔다. “주원이거든.” 사소한 심부름조차 제대로 하지 못했다는 자책감이 들면서 꼬리를 내리고 변명 겸 답신을 했다. “왜들 그렇게 비슷한거야!” 아내가 그래도 위로에 가까운 문자를 보냈다. “그러게. 그래도 광고회사 다니면서 구별해야지. 요거 한번 먹어봐야지. 맛도 비슷한지”하면서 본인이 할 수 있는 개선책을 제시했다. “앞으로 종종 심부름 시킬게.” 

개인이 겪은 사례이기는 하지만 소위 스타마케팅 관련하여 생각해 볼 거리를 던져준다. 먼저 스타의 힘이 얼마나 큰지 보여 준다. 아내는 믹스커피의 브랜드는 알지 못하고, ‘김태희 믹스커피’로 기억했다. 나는 브랜드는 정확하게 알고 있었지만, 막상 동네 슈퍼의 커피 판매대에 가서는 브랜드를 찾지 않고 포장에 나와 있는 유명 스타들의 얼굴만 가지고 제품을 골랐다. 믹스커피와 같은 일상적으로 음용하거나 사용하는 제품에만 그런 것은 아니다. 고가품으로 분류되는 대형가전제품으로 냉장고도 무작정 ‘이승기 냉장고’를 달라고 하는 소비자들이 꽤 있다는 소리를 들었다. 제품의 특성이나 브랜드의 성격을 떠나 소비자가 기억하고 환기하는데 스타가 절대적인 역할을 하는 것이다. 스타를 광고에 쓰고, 홍보대사나 대변인과 같은 역할을 맡기는 가장 큰 이유는 유명한 인물도 특정한 제품을 쓰니까 따라하도록 만들고, 보증하는 효과를 거두기 위함이다. 

2009년 10월부터 현대기아차그룹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이노션월드와이드 마케팅본부장으로 재임하고 있음.
역사 및 사회의 제반 모습들을 브랜드적으로 해석하는 데 관심이 많고, 그에 관련한 저서 두 권이 있다. '모든 것은 브랜드로 통한다(사회평론,2002)', '브랜드 마인드(사회평론,2004)'. 학부에서는 중국사를 전공했고, 삼성전자 홍보실을 거쳐, 미국 뉴욕대 경영대학원을 졸업했다.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