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3년 전 이번 정부에서 창조경제의 일환으로 육성키로 한 국내 자동차 튜닝산업이 실패로 끝나가고 있다. 지난 10여년 전부터 튜닝관련 세미나, 서울오토살롱 조직위원장 등 다양한 활동과 산업부 산하 (사)한국자동차튜닝신업협회 회장을 맡으면서 나름대로 자동차 튜닝 활성화와 튜닝산업 활성화에 노력하였으나 그다지 효과도 미흡하고 실질적인 규모 확산에는 실패로 끝났다고 할 수 있다. 국내 자동차 튜닝산업 규모는 약 5천억원으로 추정되고 있으나 부정적인 물밑 경제인 만큼 정확한 수치 계산은 어려운 실정이다. 일본이나 미국 등 선진국 자동차 산업 대비로 가정하면 약 4~5조원 정도는 가능하다고 추정되고 있으나 현실은 그렇치 못하다고 할 수 있다. 여기에 실과 바늘의 관계인 모터스포츠 활성화도 고려하면 1~2조원을 추가하여 5조원 시장 확보는 가능한다고 추정되고 있다.

 

지난 3년 전 창조경제의 일환으로 간주되어 정부차원에서 활성화에 노력한다고 하였으나 현 시점에서 변화된 것은 거의 없다고 할 수 있다. 도리어 그나마 음성적으로 이루어진 시장마저 인증 등 문턱 높이만 높여놔 더욱 어렵게 만들었다는 볼멘소리도 들려오고 있다. 단면이지만 국내에 대표적인 튜닝모터쇼인 서울오토살롱이 10회를 훌쩍 넘겼으나 도리어 규모가 줄어드는 현상을 보면 마음이 찡하게 다가온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전국 지자체에서는 아직도 튜닝산업을 핑크빛으로 간주하여 너도나도 자동차 튜닝분야를 개발 사업으로 간주하여 포함시키는 것을 보면 너무 쉽게 생각한다는 것이다. 자동차 튜닝산업은 별도의 분야가 아닌 자동차 산업의 일환으로 유기적으로 연결되어 타 자동차 애프터마켓과 시너지 효과를 누려야 가능한 분야이다. 이러한 실패 판단에 대하여 아니라고 강변하는 사람도 있을 것이다. 예전에 비하여 자동차 구조변경제도도 정리하고 인증제도도 추진하고 있어서 다르게 변하고 있고 좀 더 기다리면 효과가 나타난다고 생각하는 인사도 있을 것이다. 중요한 것은 이러한 방법으로는 불가능하다고 결론내리고 싶다. 좀 더 근본적인 문제를 생각하여야 한다. 필자는 예전부터 각종 튜닝세미나를 통하여 선진국형 구조변경제도의 재정립, 소비자 중심의 원스톱 서비스 구축, 독일식 히든 챔피언 육성과 같은 세계적 튜닝 전문 기업 100개 육성, 최소한의 민간차원의 인증제도 구축을 통한 제품의 신뢰성 구축, 튜닝전문가 양성을 비롯한 자격증, 튜닝프로그램 등 다양한 전문가 양성 프로그램 운영, 모터스포츠와 연계된 각종 대회와 전시 등 다양한 문화 꺼리 조성 등을 주장하여 왔다. 더욱이 메이커 차원의 비포 마켓 튜너 양성과 애프터마켓 차원의 중소형 튜닝기업 활성화 및 조화 등도 필요하다고 강조하였다. 모두 하나하나가 중요한 자리매김을 할 수 있는 영역이라고 할 수 있다.

 

그러나 이러한 요구는 제대로 된 것이 별로 없다는 것이다. 특히 가장 중요한 규제인 자동차 구조변경제도도 정리를 하였지만 예전과 달리 풀린 것이 제대로 없다는 것이다. 선진국과 같이 자동차 좌석 하나 떼어낼 수 없는 제도에서는 목까지 올라온 규제를 탈피할 수 있는 방법이 없다고 할 수 있다. 선진국은 안전, 배기가스, 소음 등 3가지 항목을 중심으로 나머지는 민간 차원에서 활성화가 이루어지는 확실한 제도적 방법과 믿고 살 수 있는 민간 차원의 인증을 통하여 활성화를 꾀하고 있다. 심지어 엔진과 변속기를 개인적으로 사서 자기 집 뒤뜰에서 세계 유일의 차량을 만들어 번호판을 붙이고 길거리를 나갈 수 있는 제도적 기반을 이루고 있다. 우리는 아예 불가능한 국가이다. 그럴 정도로 현재의 규제 속에서 할 수 있는 방법이 미약하다고 할 수 있다. 인증제도도 부품별로 민간 차원에서 문턱 낮추기를 통한 인증방법을 구사하여야 가능하나 도리어 문턱은 높아지고 자기 당착성 기득권 유지에 여념이 없는 실정이다. 두 개의 협회를 내세운 산업부와 국토부의 삿바 싸움도 이제는 지겹다고 할 수 있다. 양보가 없는 기득권 유지를 위한 당리성 고집으로 기회는 져버리고 진정한 자동차 튜닝산업 활성화는 남의 일이 돼 버린지 오래이다. 최근에는 관련 협회가 또 하나 생성되어 의견조율은 커녕 세 불리기에 여념이 없다. 또 다른 협회가 나온다는 얘기도 있다. 이번 정부도 이제 본격적으로 레인덕이 시작되면서 더욱 일치된 튜닝산업 활성화는 어려울 것이다. 지금 상태로는 1~2년 후에도 크게 달라질 것이 없고 기득권 유지만을 추구할 것이다.

 

자동차 튜닝발전을 그토록 기원하던 필자도 고민은 많아지고 있다. 협회 회장이라고 하여도 할 수 있는 역량에 한계가 있고 운신의 폭이 거의 없는 상태에서 계속 떠들어봤자 관심을 가져주는 사람도 없기 때문이다. 우리가 생각하던 튜닝산업 활성화를 통한 고용창출과 청년 일자리 활성화는 물론이고 먹거리를 풍부하게 만들고 신기술을 업그레이드 시키며, 풍성한 자동차 문화의 완성이라는 목표는 점차 멀어지고 있다. 가장 중요한 책임은 규제와 활성화를 책임진 정부 책임자들에게 있을 것이다. 진정한 자동차 튜닝산업 활성화를 원한다면 당리당략이 아니라 국민을 위한다는 자세로 무엇이 문제가 있었는지 가슴에 손을 얹고 처음부터 다시 생각해야 한다는 것이다. 선진국형 제도적 정리가 필수적이라는 것이다.
 

어렵지만 다시 한번 정리하여 노력해 보아야겠다는 생각과 함께 마무리를 지어보려 한다. 이번 정부에서 조금이나마 자동차 튜닝산업 활성화를 위한 씨앗을 틔었다는 얘기를 들어야 체면을 세울 것이기 때문이다.

이번 7월 7일 개최되는 서울오토살롱에 두 정부 부서와 두 협회를 초빙하였다. 세미나도 기획하여 국내 튜닝산업에 무엇이 문제인지 다시 한번 계획을 세우고 있다. 최근 일자리 창출과 청년 일자리 구축이 화두가 되고 있는 시점에서 분명히 자동차 튜닝산업 활성화는 기폭제가 될 수 있는 기회가 된다고 확신한다. 마지막으로 모두의 역량과 관심이 중요한 시기이다. 자동차 튜닝이 가능한지 불가능한지 결정되는 시기가 다가오고 있다.
대림대학교 자동차과 교수
2010.05 서울오토서비스 서울오토살롱 조직위원회 위원장
2009.05 서울오토살롱 조직위원회 위원장
2006.09 마르퀴즈 후즈 후 인 더 월드 등재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