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내커

독일의 실용적 소형차 폭스바겐 폴로

5세대의 페이스 리프트 모델의 현행 폴로

5세대의 페이스 리프트 모델의 현행 폴로

 

폭스바겐의 7세대 골프

폭스바겐의 7세대 골프

 

폭스바겐의 대표적인 해치백 모델은 물론 골프지만, 사실 폴로는 독일을 비롯한 유럽과 인도 등에서 대중적인 소형차 모델이다. 현재는 5세대 폴로의 부분변경 모델이 나와 있다. 그런데 얼핏 봐서는 폴로와 골프의 모습은 헷갈리기도 한다. 물론 제원이나 차체 측면의 그린하우스, 특히 C-필러 쪽 디자인은 폴로와 골프가 확연히 다르지만, 앞 모습은 멀리서 보면 구분이 쉽지 않기도 하다. 골프와 폴로는 모두 중형 승용차 이하의 범주에 들어가는 모델들이지만, 골프가 우리나라의 구분으로 보자면 준중형과 중형의 사이에 있을 법한 크기지만, 폴로는 소형에 가까운 크기다.

 

C-필러의 디자인이 골프와는 다른 폴로

C-필러의 디자인이 골프와는 다른 폴로

 

골프의 C-필러는 폴로보다 오히려 간결하고 굵은 디자인이다

골프의 C-필러는 폴로보다 오히려 간결하고 굵은 디자인이다

 

폭스바겐이 지난 2013년에 지금의 5세대 폴로를 출시하면서 스포티 해치백 승용차 시로코 같은 느낌을 가진 폭스바겐의 새로운 디자인 DNA라고 발표하기도 했었다. 그렇지만 폴로와 비슷한 얼굴의 골프는 주력 모델이 2리터 엔진을 얹고 있고, 더 큰 배기량의 고성능 모델이 있으므로, 폴로는 성능보다는 합리적 소형차에 더 충실한 성격이다. 게다가 실내 공간도 넉넉함보다는, 그야말로 소형 승용차가 가져야 할 알맞은 크기의 공간을 가지고 있다. 그런 의미에서 폭스바겐의 실질적인 소형 승용차라고 이야기 할 수 있을 것이다. 게다가 폴로의 국내 시판 가격 역시 국산 준중형 승용차와 거의 비슷한 수준이어서, 국내의 소형 승용차에서도 수입차와 가격 대결은 이미 시작된 셈이다.

 

간결한 폴로의 뒷모습

간결한 폴로의 뒷모습

 

기능적인 폴로의 인스트루먼트 패널 이미지

기능적인 폴로의 인스트루먼트 패널 이미지

차체 디자인에서 본다면, 폴로는 앞모습에서는 골프와 그다지 확연한 차이를 보이지 않지만, 옆모습은 조금 더 경쾌한 느낌이다. 그런 이미지는 특히 C-필러의 쿼터 글래스에 의해서 만들어진다. 골프는 상급 모델이면서도 5도어 모델에서 별도의 쿼터 글래스 없이 두터운 C-필러와 각진 디자인으로 공간의 존재감을 강조하지만, 폴로는 상대적으로 가는 C-필러에 작은 쿼터 글래스를 넣어서 오히려 소형차다운 경쾌함을 보여준다. 테일 램프도 골프가 장방형 디자인으로 차체 폭을 강조하는 이미지를 보여주지만, 폴로는 정사각형에 가까운 컴팩트 한 형태로 간결하고 실용적인 이미지를 준다.

폴로의 독립된 센터 페시아의 구성은 기능적 인상이다

폴로의 독립된 센터 페시아의 구성은 기능적 인상이다

 

골프의 센터 페시아는 클러스터와 연결된 구성이다

골프의 센터 페시아는 클러스터와 연결된 구성이다

 

폴로는 실내 디자인에서도 간결한 이미지를 보여준다. 골프가 센터 페시아와 속도계 클러스터가 연결된 디자인이지만, 폴로는 센터 페시아를 독립시켜서 더 간결한 기능적 이미지다. 폴로의 실내 다른 부분에서도 이렇다 할 디테일은 그다지 많지 않다. 어쩌면 우리나라 소비자들에게는 허전한 느낌을 줄 수도 있겠지만, 이런 이미지가 바로 서유럽, 특히 독일의 기능주의적 디자인의 모습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기도 한다. 소형 승용차로서 기본 기능에 충실한 디자인, 그것이 바로 폴로가 보여주는 독일의 기능 중심적 가치 지향 소형 승용차 디자인인지도 모른다.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