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내커

아내와 주방! 쿵짝이 맞다.

  여름이 되면 어김없이 등장하는 경쾌한 리듬의 레게 음악. 저 멀리 자메이카의 전통음악이 대중음악으로 정착하면서 중요한 음악 장르가 된 레게는 뜨거운 햇빛 아래 총총 땋은 헤어스타일, 알록달록 패션까지 갖춘 이들이 쿵짝 쿵짝 리듬에 맞춰 노래하여 경쾌함을 준다. 그래서 레게를 기분 좋아지는 음악이라고 하나 보다. 이 레게 리듬이 경쾌한 이유는 2박자 계열이기 때문에 쿵짝 쿵짝 리듬과 함께 몸을 움직일 수 있다는 것이다. 어디가나 쿵짝이 잘 맞아야 하나보다. 주부들의 전용 공간인 주방에서도 이 쿵짝이 필요하다.
  주부들 사이에서 영식님, 일식씨, 이식군, 삼식세끼 라는 말이 유행한다고 한다. 밖에서 하루 세끼를 해결하는 남편에게는 영식님이라는 존칭을 써주고, 하루 한 끼 먹는 남편에겐 일식씨, 두 끼를 먹을 땐 이식군, 하루 세 끼 집에서 다 챙겨먹는 남편을 향해 삼식 새끼(?)라고 부른다는 것. 그만큼 가사의 부담감을 표현한 이야기일터, 예전의 우리 어머니께서 어찌 된 게 집안일은 해도 해도 끝이 없다는 넋두리와도 통한다.
  주부들의 평균 노동시간을 따져보면 40대 주부들의 경우 하루 평균 12시간 16분으로 나타났다고 한다. 하루의 반 이상을 집안일에 사용한다고 했을 때 수면, 식사 시간 등을 빼면 자신만의 시간은 거의 없다는 이야기가 된다. 그 뿐인가. 잠을 자면서도 가족들의 출입에 늘 신경을 써야 하고 잠깐 외출이라도 할라치면 가족들의 호출에 정신이 분산된다. 말하자면 24시간 대기조다.
  바로 이런 과도한 가사 노동에 쿵짝이 필요하다. 레게 리듬에서 쿵과 짝은 액센트가 다르다. 쿵을 여리게, 짝을 세게 하는 엇박자가 더욱 리드미컬하게 만든다는 것이다. 주부들의 가사 노동에 있어서도 집중적으로 노동에만 집중할 수 있는 쿵이 있다면, 노동에서 해방되는 짝의 시간이 필요하다. 그렇기 때문에 아내들에게도 출퇴근 시간이 필요하다. 출퇴근은 여러모로 가정을 리드미컬하게 발전시킬 수 있다. 우선 과도한 가사노동시간을 적정한 선으로 유지할 수 있으며, 출퇴근의 개념을 통해 아내들은 정해진 시간 내에 가사노동에 더욱 충실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싫어도 어쩔 수 없이 해야 하는 의무감에서 오는 상대적 박탈감과 좋지 않은 감정들의 노출을 줄여줄 수 있다. 당연히 가정도 좋아질 것이다.

  실제 어떤 주부는 본인 스스로가 출퇴근 시간을 정해서 가족에게 당당하게 동의를 구하고 협조를 요구했다고 한다. 처음엔 저러다 말겠지 생각했지만 아내는 결코 흔들리지 않고 독한 마음으로 출퇴근 시간을 칼같이 지켰다. 아침에 출근해서 보면 밤새 폭탄을 맞을 것 같이 되어있어 울화통이 치민 적도 있었지만, 끝까지 출퇴근 시간을 지켜가다보니 오히려 근무시간 내에 효율적으로 일을 처리하는 등 즐기면서 일할 수 있었고, 퇴근 후 개인 시간에는 취미생활도 시작하여 제2의 삶을 살고 있다. 가장 기분 좋은 변화는 자녀들이 어머니의 그러한 모습을 자랑스러워하며 닮고 싶어한다는 것이라고 한다.
  아내에게 출퇴근 시간을 준다는 것은 가정이라는 훌륭한 직장을 선물하는 것과도 같다. 그로 인해 주부의 공간이 리드미컬한 경쾌한 작업 공간으로 바뀔 수 있다. 우리나라 남편들이 선진국 남편들에 비하면 주방일을 도와주는 게 턱도 없이 모자라다는 기사에 고개만 끄덕일 것이 아니라, 우울하게만 바뀌어가는 부엌에 새로운 리듬, 경쾌한 리듬을 불어넣을 선물이 필요하다. 
  주부에게 가정은 직장이다. 직장에는 근무환경이라는 것이 존재하는데 이 환경이 열악할수록 자신의 일에 재미와 감동을 느낄 수 없다. 주방이라는 공간은 직장 내에서 가장 오랜 시간 머무르는 공간이라 할 수 있다. 그렇기 때문에 주방에서 아내가 마음껏 일하며 마음껏 놀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 주어야 한다. 주방서재를 마련해 주는 것은 주부를 놀게 해 줄 수 있는 좋은 방법이 될 수 있다. 주방은 정말 다양한 공간이 될 수 있다. 대단한 노력이 필요한 것도 아니다. 식탁을 조금 밀어내고 아담한 책장을 들여놓으면 될 일이다. 식탁은 책상 대용으로 사용하면 된다. 또한 음악을 즐길 수 있도록 오디오가 있으면 예술과 문학이 공존하는 공간으로 바뀔 수 있다.

CHO(Chief Happiness Officer) 송길원은 행복프로듀서, 행복촌장, 행복전도사로 불린다. 고신대학과 동대학원, 고려대학교대학원에서 공부했다. 아내 김향숙과 사이에 예찬과 예준 두 아들이 있다. 가정문화를 퍼트리는 문화게릴라로 불리는 그는 수도 없이 가정회복의 아이디어를 퍼트려 왔다.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