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내커

다양함이라는 악기를 천사가 연주하는 방콕

내가 처음 방콕을 여행한 것은 정확히 19년 전. 방콕이라는 도시를 그저 우스갯소리로 방에콕 쳐 박혀서 나오지 않는 것을 의미하는 우리말의 언어적 유희와 비슷한 것으로만 여겼다. 지금은 태국의 국내선 터미널로 쓰이는 돈무앙 국제공항에 첫 발을 내딛었을 때 확 풍겨 나왔던 이국의 첫 냄새는 지금도 잊을 수가 없다. 즐거운 향기라기보다는 뭔가 사람을 마비시켜 힘을 빼버리는 다소 비릿한 냄새였다고나 할까.



 (태국 사찰의 첨탑은 우리나라의 그 것과는 참 많이 다르다.)


방콕을 가로지르는 차오프라야 강이 만들어 낸 도심의 수많은 강줄기 때문에 동양의 베니스라고 불리는 방콕의 원래 이름은 끄룽텝(Krung Thep)인데 그 의미는 천사의 도시라고 한다. 지금은 지하철도 생기고 BTS라는 스카이 트레인도 생겨서 예전보다는 교통체증이 많이 완화되었지만, 한 시간 동안 수백 미터밖에 움직이지 못하는 자동차에 타고 있을 때면 천사의 도시가 아니라 매연으로 가득 찬 지옥처럼 느껴질 때도 많았다. 이름은 천사의 도시인데 그 내용은 마치 악마의 거처처럼 보이다니.



 (태국의 표정은 나를 언제나 편안하게 해준다.)


새벽사원 왓 아룬, 찬란했던 왕조의 영광을 보여주기에 충분한 왕궁 왓 프라깨우, 휘황찬란한 조명으로 지갑을 열게 하는 야시장과 짜뚜짝 주말시장, 전 세계 명품을 볼 수 있는 고품격 쇼핑몰, 칠천 원 내외로 즐길 수 있는 마사지 숍, 전 세계 곳곳에서 온 배낭여행객들의 집결지 카오산 로드, 그리고 침샘을 자극하는 수많은 종류의 길거리 음식까지 방콕은 전통과 현대를 모두 가진 도시다.

하지만 방콕의 진정한 묘미는 아시아의 다른 도시에서는 결코 찾아 볼 수 없을 만큼 다양한 인종들이 각 지역마다 특색 있는 상권을 이루어 살고 있다는 것에서 찾을 수 있다. 중국인, 인도인, 아랍인, 아프리카인, 서구인, 일본인, 그리고 많은 수의 한국인까지 평화롭게 공존하고 있다는 사실은 대한민국 안에 이미 만들어진 다문화 환경을 접하고 있는 우리에게 많은 것을 느끼게 해준다. 같이 존재한다는 의미의 공존은 다른 것에 대한 이해와 존경이 없으면 불가능하다고 생각한다. 좋고 나쁜 것이 아닌, 우월하거나 열등한 것이 아닌 단지 다른 것이라는 생각에서 출발하면 다양성은 어느새 아름다움이 되고 그 아름다움은 경쟁력으로 승화한다.


 (태국의 길거리 음식은 가히 예술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1993년 이후 지금까지 방콕에는 파견근무와 출장, 여행 등으로 50차례 이상 방문했다. 그러나 늘 엄청난 크기의 편안함이 아주 사소한 불편함을 모조리 없애주는 것을 보면 방콕에서는 다양함이라는 근사한 악기를 천사가 연주하고 있기 때문이리라.

숭실대학교 글로벌통상학과에서 국제통상협상론과 무역경영론을 가르치고 있다. 해외파견 근무 및 55개국 300여개 도시를 여행한 경험을 토대로 글로벌 문화에 대한 글을 여러 매체에 기고하고 있으며 한류산업과 다문화시대의 협상 분야에 대한 연구를 지속하고 있다.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