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내커

돌멩이 하나도 역사를 말하는 피렌체

이탈리아 여행은 언제나 마음을 설레게도 하고 놀라게도 만든다. 가는 곳곳마다 역사의 숨결이 느껴지니 길가에 핀 꽃 한 송이와 길바닥에 뒹구는 돌멩이 하나도 결코 허투로 보이지 않는다. 그럼에도 간간히 들려오는 사람들의 실랑이 소리는 또 무슨 일이 벌어졌음을 짐작하게 해준다. 강한 이탈리어 말의 억양은 우리나라 사람들이 잘잘못을 가리기 위해 언성을 높였을 때와 아주 흡사하게 들린다. 반도 국가 사람들의 특징이라고 치부하기에는 너무 비슷하다.



 ( 다비드 상)

패션의 도시 밀라노,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대학이 있는 도시 볼로냐를 지나 꽃의 도시라 불리는 피렌체에 도착했을 때의 느낌은 어디선가 고등학교 세계사 선생님의 음성이 들리는 것과 같은 환청 같은 것이었다. 피렌체가 미켈란젤로, 레오나르도 다빈치, 단테, 마키아벨리 등과 같은 위대한 천재의 주요 활동 무대였다는 사실만으로도 나의 심장은 뛰기 시작했고, 그들의 후예들이 아직도 피렌체의 어딘가에 살고 있을 거 같다는 생각만으로도 긴 여행에서 오는 피곤함은 이미 사라져버렸다.

 


 (피렌체 두오모 성당)

 피렌체를 가로지르는 아르노 강을 수놓는 폰테베키오 다리의 나이는 무려 667살. 이상하게도 그 오래된 다리에서 모던함을 느끼는 것은 웬일인지. 이것을 과연 ‘모던 클래식’ 이라고 명명하는 것이 맞는 지에 대한 해답은 아직도 못 찾고 있다. 그러나 2차 세계대전 당시 독일군이 이 다리만큼은 폭격하지 않고 그대로 두었다는 사실을 나중에 알게 되었을 때, 난 위대한 건축 디자인에 비로소 눈을 뜨게 되었다. 피렌체를 피렌체답게 만드는 두오모 성당의 아기자기한 웅장함과 다비드 상의 수려한 당당함은 도시의 매력을 배가해준다.


 (폰테베키오 다리)
 

피렌체의 전경을 한 눈에 감상하기를 원한다면 단연 미켈란젤로 광장으로 가야 한다. 이곳에서는 붉은 지붕으로 가득 찬 도시의 전경을 즐길 수 있다. 붉은 지붕들이 표현하는 피렌체를 보면서 난 한국의 단풍이 생각났지만, 더 중요한 것은 이곳에서 다양성 속의 조화미를 느끼고 찾을 수 있다면 그 것만으로 피렌체 여행은 이미 값진 추억이 된다.

모든 길은 로마로 통한다는 말이 있듯이 로마 하나 만으로도 이탈리아의 모든 것을 체험할 수 있을 것이라는 나의 경솔함에 피렌체는 겉으로는 화려하지 않지만 실제로 엄청나게 화려했던 옛 도시의 영광을 보여주기에 충분했다.

 

 

숭실대학교 글로벌통상학과에서 국제통상협상론과 무역경영론을 가르치고 있다. 해외파견 근무 및 55개국 300여개 도시를 여행한 경험을 토대로 글로벌 문화에 대한 글을 여러 매체에 기고하고 있으며 한류산업과 다문화시대의 협상 분야에 대한 연구를 지속하고 있다.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