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내커

한국을 사랑하는 칭기스칸의 후예

한강의 기적을 만들어낸 대한민국은 이제 전세계인이 동경하는 나라가 되었다.
예전에는 한국의 경제발전을 배우려는 목적으로 한국을 찾는 사람들이 많았지만
이제는 한국의 문화가 좋아서 한국을 찾는 사람들이 많아졌다. 나아가 한국에서
석박사 과정의 학업을 하기 위해 유학오는 학생도 증가하고 있다. 이런 유학생들
을 보면 한국이 이룬 경제적, 문화적 성장의 의미를 다시금 생각해보게 된다. 한
국의 뛰어난 교육환경과 문화를 사랑해 우리나라로 유학 온 학생을 인터뷰하는
귀중한 기회를 가졌다.

1.간단히 본인 소개 바랍니다.

제 이름은 엔크자르갈입니다. 몽골의 수도 울란바토르에서 왔습니다. 현재는 숭실
대학교 국제통상학과 석사과정 4학기에 재학 중입니다. 저는 인생의 모든 일면을
긍정적으로 보는 성격인데 열린 마음으로 한국의 많은 것을 배우고 경험하고 싶습니
다. 새로운 문화를 배우고 각 나라의 역사를 체험하기 위해 여행하는 것을 좋아합니다.

                                    (한국을 사랑하는 엔크자르갈(왼쪽))

2.몽골 사람으로서 한국인들에게 몽골에 대한 이야기를 해주신다
면?

몽골은 중국, 러시아와 국경을 함께하며 바다 없이 육지로만 둘러 쌓인 나라입니
다. 국토의 면적은 세계에서 18번째로 광활하며 1인당 말의 수가 가장 높은 나라입니다.
몽고는 역사적으로 칭기스칸의 제국으로 거슬러 올라가 생각할 수 있는데 문화적으로
아주 독특한 나라이기도 합니다. 칭기스칸이 역사적으로 큰 발자취를 남겼기 때문에
대개 모든 나라의 역사책에 소개가 됩니다. 역사와 여행에 관심이 있는 분들이라면 몽고
에 있는 칭기스칸의 생가를 방문해 볼 것을 추천합니다. 칭기스칸의 원대한 꿈과 열정을
느낄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유목 문화를 실감할 수 있을 것입니다. 더구나 광야에서 말 타
기를 체험할 수 있는 아주 특별한 시간도 가질 수 있습니다.

                                (유목 생활에 필요한 몽골의 전통가옥)

3. 한국으로 유학을 오게 된 동기와 졸업 후 진로는 무엇인가요?

외국에서 공부하고 학위를 따는 것은 제 인생의 목표 중 하나입니다. 한국에서 아주 성
공적인 유학생활을 마친 제 친구는 한국의 뛰어난 교육 환경을 이야기 해주었는데, 무
엇보다 한국어를 배우고 여행을 통해서 문화적 차이를 알 수 있었던 것을 가장 높게 평
가했습니다. 한국을 오게 된 계기는 어머니와 친구의 조언 때문이었는데 결과적으로
좋은 선택이었다고 생각합니다. 다른 나라에서 온 친구들을 사귈 수 있었고, 한국에서
일 할 수 있는 기회도 가질 수 있으니 더더욱 그렇다고 할 수 있습니다. 한국에서 국제통
상 석사 과정을 모두 마치면 몽고로 돌아가 중앙부처인 산업통상부에서 근무할 계획을
가지고 있는데 몽고의 경제발전에 이바지 하고 싶습니다.

4. 한국에서 지내며 가장 기억에 남는 추억이 있다면?

작년, 한국에서 지내는 여러 외국인 친구들과 함께 제주도와 부산을 여행했는데 한국
의 아름다운풍경에 푹 빠졌고 음식도 너무 좋았습니다. 한국이란 나라의 여러 가지 면을
느끼고 배웠습니다. 한국 문화를 즐겼던 정말 멋있는 여행이었습니다.

                                    (몽골은 1인당 말의 수가 가장 많은 나라이다)

5. 한국생활 중 가장 어려운 것은 무엇인가요?

역시 가장 어려운 것은 언어 문제입니다. 한국어의 일상적인 대화를 이해를 할 수 있
는 수준은 되었습니다만 한국어가 가지고 있는 수많은 의미의 단어와 문법적인 특징은
정말 이해하기 어려웠습니다. 한국어만큼은 계속해서 배우고 싶습니다. 한국에서 살면
서 공부하는 것이 좋습니다.

6. 문화적으로 한국과 몽골의 가장 큰 차이점은 무엇인가요?

몽골과 한국은 많은 문화적 차이가 있습니다. 특히 언어에 많은 차이가 있는데 한국
어와 일본어 중국어는 어느 정도 한자 문화권이어서 이해할 수 있는 폭이 꽤 있지만 몽
골어는 러시아어와 비슷한 알파벳을 사용합니다. 물론 러시아어와도 완전히 다릅니다.
의복과 음식도 아주 다르죠. 한국과 일본은 바닥에 앉아서 음식을 먹고 나이가 많은 사
람한테 머리를 숙여 인사를 하는데 몽고에서는 이런 것이 없습니다. 몽골은 잘 알려진
대로 유목문화인데 아직도 시골에 내려가면 유목생활을 하는 사람이 있을 정도입니다.
하지만 대도시의 생활은 많이 서구화되어서 음식이나 옷은 한국과 많이 비슷합니
다.

                                             (광활한 몽골의 초원)

7. 마지막으로 한국 학생들에게 말하고 싶은 것이 있다면?

모든 학생들에게 말하고 싶은 것은 학업에 최선을 다하라는 것입니다. 특히 수업
에 빠지는 것은 중요한 정보를 얻을 수 있는 기회를 잃어버리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학생의 위치에서 좋은 학생이 되는 것이 곧 훌륭한 사람이 되는 첫걸음이라고 생각합
니다. 좀 크게 말하면 모든 인류에게 평화와 건강과 행복이 깃들기를 바랍니다. ^^ 감사
합니다.

– 이 글은 4월 14일 교과부 블로그에 본인이 기고한 글입니다.

숭실대학교 글로벌통상학과에서 국제통상협상론과 무역경영론을 가르치고 있다. 해외파견 근무 및 55개국 300여개 도시를 여행한 경험을 토대로 글로벌 문화에 대한 글을 여러 매체에 기고하고 있으며 한류산업과 다문화시대의 협상 분야에 대한 연구를 지속하고 있다.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