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강술래- 해남군청 문화관광과 제공>

 

추석은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명절의 하나로 음력 8월 15일입니다.
추석을 일명 중추절 가배일 가위 한가위라고도 부르지요.
중추절(仲秋節)이란 명칭은 역법(曆法)에 의해 가을 석달을 初秋 仲秋 終秋로 나누면 8월은 그 중간에 해당하는 달이라서 붙여진 것이라 합니다.

 

김부식의 삼국유사에 의하면 신라 3대 유리왕 때에 길삼을 장려하기 위해 도읍 안 6부의 여인들을 두 편으로 나누어 왕녀 2인이 통솔하게 하였다.
7월 보름부터 8월 보름까지 두 무리의 여자들은 매일 모여 두레길삼을 하였는데 8월 15일에 이르러서는 그 성과를 심사해서 진 편이 이긴 편에게 음식과 술을 대접하게 하고 춤과 노래로 승자를 축하하는 놀이를 하였는데 이것을 가배(嘉徘)라 하였다.
이 때 패한 측의 한 여인이 일어나 춤을 추며 "회소(會蘇) 회소..."하여 그 소리가 애처롭고 아름다워 회소곡이라 했고 그 풍습이 전승되어 오늘의 추석명절에 이르렀다 합니다.
가배의 어원은 가운데라는 뜻을 지닌 것이며 한은 크다는 뜻이고 가위는 가배의 옛말이라 하네요.

 

추석은 봄부터 여름까지 농부님들이 땀흘려 가꾼 곡식과 과일들이 익고 열매를 맺어 거두게 되고 일년 중 가장 밝고 둥근 달을 볼 수 있으니 어느 명절보다 더 즐겁고 풍요롭게 여겨집니다.
추석의 세시풍속은 햅쌀로 빚은 신도주(新稻酒)와 오려(올벼)송편을 비롯한 각종 제물을 마련하여 조상께 차례를 지내고 벌초한 산소에서 성묘를 합니다.
추석날 저녁에는 마을동산에 올라 달을 보고 소원을 비는 달맞이를 했다지요.
남도지방에서는 추석날 밝은 달빛 아래서 마을의 처녀와 아낙들이 모여 둥근 원을 그리며 노래하고 춤을 추는 강강술래가 전해 내려오고 있습니다.
추석 때면 농가도 잠시 한가하고 인심도 넉넉해져서 며느리에게 친정나들이를 하게 했는데 이것을 근친이라 했답니다.
이바지보따리를 든 출가한 딸은 한달음에 친정으로 달려가서 그리던 혈육을 만나 회포를 푸는 기회를 갖습니다.
집안일이 바빠 근친을 가기가 어려우면 시집간 딸과 친정어머니가 중간 지점을 택해서 맛 있는 음식을 준비하여 서로 만나 도타운 정을 나누었는데 이를 반보기라 했다는군요.
이 외에도 농촌에서는 소먹이놀이라는 것을 하면서 명절을 즐기기도 하였습니다.
추석 음식으로는 송편과 토란탕 삼색나물 닭찜 갈비찜 잡채 송이산적 햇버섯과 도라지 쇠고기 등을 양념하여 볶아 꼬치에 꿴 화양적이 있고 배화채와 배숙 녹두빈대떡 등이 있습니다.
명절을 쇠는 풍속은 지역이나 집안 대대로 이어져 내려온 전통에 따라 약간씩 차이가 나기 마련이지만 흩어져 살던 혈육이나 친척들이 모여 정을 나누고 화합을 다지는 모처럼의 기회인 것만은 매양 한가지입니다.
나의 말과 행동 여하에 따라 함께 만난 가족이나 친척의 마음을 즐겁게 해줄 수도 있고 상하게 할 수도 있습니다.
모두모두 합심하여 추석명절이 기쁘고 행복한 날이 될 수 있도록 서로를 배려하신다면 이 아니 복 짓는 일이겠습니까.
 

닭요리는 맛도 좋고 비용도 저렴해서 누구나 즐겨 드시는 음식입니다.
부위별로 손질 된 닭날개나 봉 또는 북채로 찜을 하시면 아주 간편한 일품요리가 됩니다.
재료를 깨끗이 씻어 정종이나 맛술 조금과 물을 자작하게 붓고 파르르 끓여 물을 따라내버립니다.
약간 익은 닭고기에 불고기 양념장과 물을 재료가 충분히 잠길 만큼 붓고 중불에 졸입니다.
양념이 고기에 배이고 닭고기의 표면이 약한 갈색으로 변하면 양파와 찐밤 사과(껍질째)를 도톰하게 잘라 넣고 재료에 양념이 고루 묻도록 뒤적이며 한소끔 끓여 부재료가 다 익으면 불을 끄고 찜기에 담아 위에 잣가루를 뿌려 상에 냅니다.
더 멋을 내려면 황백 지단이나 대추채 석이버섯채를 고명으로 색스럽게 올리면 명절분위기 나는 담음새가 되겠지요.
다산연구소 연구위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