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숙 님의 사과꽃>

긴 겨울 동안 땅 속에 잠자던 온갖 생명들이 파스스 기지개를 켜며 소생하는 봄입니다.
봄내음을 불러들이는 대표적인 음식은 양광을 받고 새순을 내민 온갖 나물과 녹색 잎에 건강한 땅기운을 한껏 머금은 채소로 담근 햇김치 입니다.

봄나물의 으뜸은 냉이와 취나물이지요.
냉이는 검불과 잔뿌리가 많아 잔 손질이 많이 가지만 깨끗하게 다듬어 살짝 데친 후 새콤달콤하게 무치거나 된장기 조금하고 참기름으로 조물거리면 나물 한 접시가 거뜬하게 만들어집니다.
취나물도 데쳐서 집간장이나 된장으로 간하여 무치고 잎이 너른 곰취는 생으로 쌈 싸서 드시면 향긋합니다.

겨우내 언 땅에서도 고개를 내밀고 자라난 시금치도 아직은 세지 않아 탐스럽습니다.
시금치는 살짝 데쳐서 요즘 제철인 주꾸미와 함께 초고추장과 고춧가루로 버무리면 아주 푸짐하고 맛깔난 요리가 됩니다.
가뜩이나 가라 앉은 세상 분위기로 기가 꺾인 가족끼리 약주 한잔 곁들이시면서 서로서로 지지하고  격려해주면서 식구의 단합을 도모해보는 것도 心機一轉 하실 수 있는 방편이 되겠지요.
새맛을 느끼기엔 포기배추 김치보다 얼갈이나 열무김치가 제격 입니다.
좀 부지런을 내어 고춧가루 보다 마른 통고추 씨 빼고 밥과 마늘 양파 생강 멸치생젓 조금하고 믹서에 갈아서 풋김치 담그시면 그게 아주 밥도둑 입니다.
젓갈 넣은 김치가 당기지 않으시면 청양 풋고추와 밥 마늘 생강 넣으시고 곱게 갈아 체에 받쳐 소금 간한 생수 붓고 물김치 담가 실온에서 살짝 숙성시키면 칼칼하고도 담백한 맛이 일품 입니다.

쪽파도 빼놓을 수 없는 제철 김치거리 입니다.
봄볕을 받아 살이 오를대로 오른 쪽파는 가격도 저렴합니다.
쪽파 다듬고 씻어 액젓에 고춧가루와 통깨만 넣고 버무려도 썩 입맛 당기는 파김치가 됩니다.

밥상이 온통 초록 일색이다 싶으시면 마늘 한 줌 넣고 닭백숙 한 가지 더 해도 좋고, 지금부터 벚꽃 필 무렵까지가 가장 맛이 좋은 참조기로 무우 넣고 조리시면 아주 근사한 밥상이 되겠지요.

주말을 피하여 수산시장에 가서 참조기 한 짝이나 반 짝 사셔서 소금 간하여 꼬득꼬득 말린 뒤 냉동실에 보관해놓고 구워 드시거나 찌개 해드시면 중국산 굴비에 속을 염려도 없습니다.
제철 식재료들을 말리거나 냉동해놓고 쓰시면 규모 있는 부엌살림을 하실 수 있어 알뜰하고 우르르 손님 치루셔야 할 때도 요긴합니다.
다산연구소 연구위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