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내커

동지죽



   바닷가 아버지와 아들

오는 일요일(21일)이 동짓날 입니다.
이번 동지를 저는 각별하게 치루고 싶습니다.
매년 그냥 넘겨 버렸던 동짓날 팥죽을 정성껏 쑤어서 올 해의 액땜을 빌고, 새해의 소망도 담아 가까운 친지들과 나눠 먹을려고 합니다.

세시풍속에 의하면, 동지(冬至)는 겨울철의 대표적인 명절로 낮의 길이가 가장 긴 하지와 대칭되는 밤의 길이가 가장 긴 날입니다.
字源으로 보아도 ‘至’자의 의미는 ‘이르다”지극하다’에서 알 수 있듯이 태양의 운행을 중심으로 겨울의 도달과 정점을 동시에 뜻하는 날이라 할 수 있습니다.

동지는 古代에 설 元旦으로 삼았던 때가 있어서 아세(亞歲-작은 설)라고도 했다 합니다.
民間에서는 동지 팥죽을 먹어야 나이를 한 살 더 먹는다고 여겼을만큼 예전의 동지는  각별한 의미를 지닌 명절이었습니다.

동지 팥죽의 유래는, 중국의 요순시대에 형벌을 담당했던 共工氏가 不肖한 자식을 두었는데 그 아들이 동짓날 죽어서 疫鬼(역-돌림병, 염병)가 되었다 합니다. 그런데 이 역귀가 생전에 팥을 싫어했기 때문에 동짓날이 되면 팥으로 죽을 쑤어 역귀를 쫓는 풍속으로 전래된 것이라 하네요.
또한 붉은 색은 陽氣를 의미하므로 붉은 색의 팥이 귀신을 쫓는 역할을 하는 음식으로 전래되어 잡귀를 물리치는 용도로 팥죽을 사용해왔다고 합니다.

조선 시대에는 동짓날 관상감에서 새 달력을 만들어 궁궐에 올렸고, 임금은 그 달력에 옥새를 찍어 신하들에게 나누어 주었습니다. 각 관청에서도 일정 수량의 책력을 나누어 받고서 각자 친분 있는 사람에게 돌리기도 했습니다.
이 풍속이 전래되어 서울지방에서는 하선동력(夏扇冬歷)이라는 풍속이 생겼는데 여름(단오)에는 부채를 선물하고 겨울(동지)에는 달력을 선물하는 풍습을 이른다 하네요.
동지죽 만들어 드시고 送舊迎新 하시면 좋겠습니다.

 <동지 팥죽>
재료- 팥 2킬로그램, 찹쌀가루 1.2킬로그램(8컵) 맵쌀  불린 것 900그램,(6컵) 소금 약간

만드는 법
팥은 전날 씻어서 하루밤을 불려둔다.
팥을 센불에 끓이다  첫 물을 버리고 다시 물을 넉넉히 붓고 뭉근하게 삶는다.
푹 삶아진 팥이 식으면 손으로 주물러 으깬 다음 물울 붓고 체에 받쳐 팥물을 만든다.
팥물이 가라 앉으면 윗물을 따라 들통에 붓는다.
찹쌀가루를 뜨거운 물에 익반죽하여 새알심을 만든다.
들통의 팥물을 불 위에 얹고 끓어 오르면 맵쌀을 넣고 잘 저어준 다음 불을 약하게 줄여 쌀알이 퍼지게 한 후, 불을 다시 세게 하여 죽이 끓어 오르면 새알심을 넣고 서서이 저어 준 다음 새알이 동동 떠오르면 팥 앙금을 마저 넣고 중불에 다시 한번 끓여 소금으로 간을 맞춘 후 불을 끈다.






 

다산연구소 연구위원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