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내커

진도 간자미





<진도가 보이는 해남 땅끝 마을 항구>

날씨가 추워져 바닷물의 온도가 내려가면 육질이 단단해지고 맛도 좋아지는 게 겨울 어종의 특색입니다. 겨울에 나는 제철 해산물 중, 색다른 먹을거리 하나를 들자면 간자미를 꼽을 수 있습니다.
김장이 끝나버렸으니 딱히 찬거리가 챙겨지지 않는 이 때, 새콤달콤하고 오돌거리며 씹히는 맛이 
일품인  간자미 회 한 접시는  텁텁한 입맛을 신선하게 바꿔 줄 수 있기 때문입니다.

간자미는 양식이 되지 않아 모두가 자연산이며 서해안의 태안 앞 바다에서 그물로 잡히는 것과 청정해역 진도 앞 바다에서 주낙으로 잡아 올리는 것이 주종을 이루는데 그중 진도산을 제일로 쳐준다 합니다. 간자미는 정약전의 <자산어보>의 ‘간잠어’에서 비롯된 것으로 추정 된다는군요
남도에서는 간제미 또는 간재미 서해안 지방에서는 갱개미라는 사투리로 불려지기도 한답니다.

간자미는 홍어와 가오리의 중간 정도 되는 어종으로 국어사전에는 가오리의 새끼라 표기 되었는데 이는 절못된 것이라 합니다. 간자미는 가오리 보다 더 크고 생김새나 맛에서도 분명히 차이가 나기 때문이라고 생산지의 주민과 어민들은 얘기하고 있습니다.

우리네 잔치상에 빠지지 않고 오르는 단골 메뉴가 홍어 회무침이지요.
국산 홍어는 귀하고 가격도 세서 마땅하지가 않아 수입산 홍어를 주로 쓰고 있습니다.
한데 요즈음엔 간자미 철이라 크기나 가격도 알맞고 오도독오도독 씹히는 연골의 식감도 좋은 간자미를 상에 올리시는 게 건강에도 좋고 경제적으로도  이득입니다.

육질이 탄탄하여 인기가 높은 간자미가 잡히는 진도는, 토양이 비옥하여 농업이 발달해 있고 들일을 하다가도 길가는 사람과 노래로 화답할 정도로 주민들이 소리를 좋아하고 즐겨 불렀으니 실력 또한 대단하여 자연스레 <진도 아리랑>이 탄생되었고, 이순신 장군이 적은 병력으로 명량대첩의 혁혁한 전과를 올린 역사의 현장이기도 하며, 남종 문인화의 예술혼이 5대에 걸쳐 이어져 내려 오고 있는 있는 운림산방이 있는 고장이기도 합니다.

<문경 세재는 웬 고갠가
구부야 구부구부 눈물이로다
아라 아리랑 스리스리랑 아라리가 났네
아리랑 응응응 아라리가 났네>

진도 아리랑은 타 지역의 아리랑과 달리 독특한 가락과 멋에서 어깨가 절로 들썩거려지는 묘한 흥취가 있고, 구성지면서도 장엄한 가락이 특징입니다.

<사람이 살자면 몇 백년을 사나
개똥같은 세상이나 둥글둥글 사세

금자둥이냐 옥자둥이냐 둥둥둥 내딸
부지런히 소리 배워 명창이 되거라

아버님 북가락에 흥을 실어
멀고 먼 소리 길 따라 갈라요>

유봉(아비- 김명곤 분)이 한 소절을 먹이면 딸 송화(오정해 분)가 받아 넘기고 아들은 북으로 장단을 맞추던 판소리 영화 <서편제>의 한 장면이 떠오릅니다.
내일을 기약할 수 없어 항시 길 위를 떠돌아 다녀야 하는 게 소리꾼의 운명이지만, 그래도 희망을 안고 득음을 위해 목청을 다듬 듯, 내일이 비록 예측할 수 없는 안개 상황이라 할지라도 오늘만큼은 자신이 할 수 있는 일에 최선을 다 하시는 것이 난국을 헤쳐나가는 지름길이라 여겨집니다.
모든 고난은 지나가기 마련이고, 지나고 나면 그것은 하나의 긴 순간에 불과할 테니까요.

네델란드의 근세 철학자 스피노자의  말도 자주 되뇌어지는 이즈음 입니다.
‘내일 비록 이 세상의 종말이 올지라도 나는 오늘 한 그루의 사과나무를 심으리라.’
(Even if I knew the world to perish tomorrow, I would plant an apple tree today.)

눈 뜨면 오늘은 또 무슨 뉴스거리가 대중을 놀래켜 가슴을 철렁 내려앉게 할 것인지 늘 새가슴이 되어 사는 이 겨울, 상큼한 간자미 회 만들어 드시면서 가라 앉은 기분 전환하시어 차분하게 한 해 마무리 하시면 좋을 듯싶습니다.

<간자미 회무침>
재료-간자미 1마리, 막걸리 1사발, 쪽파 썰은 것 1컵, 미나리 줄기 썰은 것 1컵, 무우 채 2컵, 통깨 1큰술
양념장-고추장4큰술, 고추가루 2큰술, 설탕 1큰술, 물엿 2큰술, 식초 2큰술, 다진 마늘 1큰술, 다진 생강 약간, 깨소금 약간, 참기름 1큰술

조리법
간자미는 물로 씻지 말고 신문지 위에 얹어놓고 마른 행주로 생선의 한 쪽을 잡고 칼 끝으로 겉껍질 위에 들러붙어 있는 끈적거리는 점액(곱)을 훓어 내린 후, 신문지로 싹싹 비벼 닦는다.
내장을 도려내고 꼬리를 자른 다음 겁질을 벗겨 손질한 간자미를 1센티 정도의 넓이로 채 썬다.
채 썬 간자미를 막걸리로 씻는다.
무우 채는 살짝 간하여 물기를 꼭 짠다.
준비된 재료를 한 데 넣고 초고추장 양념장에 버무린다.
맨 마지막에 참기름을 두르고 통깨를 뿌려 상에 낸다.
간자미 회는 무친 즉시 바로 드셔야 물이 생기지 않고 맛 있게 드실 수 있습니다.
간자미의 내장을 제거하고 하루 정도 꾸덕꾸덕 말렸다가 갖은 양념과 야채를 곁들여 찜을 해 드셔도 좋습니다.

 


 

다산연구소 연구위원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