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계탕사건`을 아시는지요. 1970년대 후반 어느날 신문의 사회면 배꼽박스(휴지통, 조롱박 등) 기사로 중년남자가 서울 충무로의 삼계탕집 여종업원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는 내용이 실렸습니다. 여종업원이 삼계탕을 엎질러 `중요한 부분`을 다쳤다는 이유였지요.




종업원이 단지 실수로 손님에게 뜨거운 삼계탕 국물을 쏟았다면 무슨 문제가 됐겠습니까.소송이고 말고 할 것도 없이 배상하는 게 당연했겠지요. 법정까지 가게 된 건 식당 종업원이 딴전을 피우거나 발을 헛디뎌 펄펄 끓는 삼계탕을 손님에게 들이부은 게 아니라는 사실 때문이었습니다.




손님이 삼계탕을 날라온 아가씨의 엉덩이를 어루만지는(소문으론 더한 짓이었다고도 했습니다) 바람에 놀란 아가씨가 그만 삼계탕그릇을 놓쳤다는 겁니다. 그러니 여종업원 입장으론 손님이 자초했다는 것이고, 손님은 아무리 그래도 `그 뜨거운 걸 엎질러 사태가 심각하게 됐으니 손해배상을 해야 한다`고 맞서 결국 법의 심판을 요청하게 된 것이었지요.




사건의 결말이 어떻게 났는지는 정확히 기억나지 않습니다만 지금 생각해도 어이없고 황당하기만 합니다. 졸지에 중요부위를 다친 남자도 딱하긴 하지만 어이없는 일로 오랫동안 시달림을 받았을 그 여종업원을 생각하면 지금도 가슴 한구석이 묵직해집니다.




해묵은 옛이야기를 꺼낸 건 우리네 음식점 풍경이 이런 어이없는 사건이 발생했던 사반세기 전과 도무지 달라지지 않은 것같아서입니다. 특히 여종업원 유니폼의 경우 어째서 수십년동안 삼계탕집 그 손님처럼 손버릇 나쁜 남자들이 흘끔거리기 딱 좋은, 엉덩이가 삐져나올 것같은 미니스커트 일색인지 이상하다 못해 괴이쩍다는 게 제 생각입니다.




무거운 음식을 날라야 하는 식당 여종업원들에게 도대체 왜 그렇게 짧은 치마를 입히는 것일까요?? 더욱이 의자보다 바닥에 앉게 되는 경우가 훨씬 더 많은 우리나라 식당들에서 종업원들에게 걷기도 부담스러운 타이트스커트를 입히는 이유는 무엇일른지요??




아시겠지만 갈비집은 대부분 방바닥에 앉게 돼 있습니다. 테이블 또한 당연히 낮지요. 그러니 반찬을 갖다놓을 때는 물론 고기를 구을 때면 허리를 숙여야 합니다. 당연히 스커트는 허벅지가 모두 드러날 만큼 올라가지요. 저는 볼 때마다 불안하고 아슬아슬하고 민망합니다.




갈비집과 삼겹살집만 그런가요. 광우병과 구제역 파동으로 호황을 누리고 있는 일식집이나 오리고기집 또한 한결같이 똑같습니다. 외국식당에서도 미니스커트를 입지 않느냐고 할지 모르겠습니다만 외국식당 여종업원이 어디 갈비집이나 오리고기집에서처럼 허리나 무릎을 굽힐 일이 있는지요??




여종업원들의 다리를 꼭 보여줘야겠다면 반바지를 입도록 하면 되지 않을까요. 무릎이 살짝 드러나는 정도의 반바지를 입게 하면 앉든 서든 상관없고 활동하기도 좋을 겁니다. 보는 사람도 편안할 테구요. 옷 때문에 신경을 안써도 되면 일의 능률이 훨씬 올라가지 않을까요.




식당에 가면서 여종업원들의 다리를 꼭 봐야겠다고 생각하는 남자들은 이제 별로 없지 않을까 생각한다면 제가 뭘 모르는 걸까요?? 저는 그렇지 않을 거라고 믿습니다.




실제 여종업원들에게 미니스커트를 입히는 것이 영업실적과 얼마만한 상관관계가 있는지 알지 못하면서(한번쯤 조사해보면 어떨까요??) 단순히 습관적으로, 남들이 그렇게 하니까, 지금까지 그래 왔으니까, 시중에 나와있는 음식점 종업원 유니폼 형태가 그러니까 그냥 입히는 건 아닐까요????




저는 지금부터라도 음식점 여종업원, 특히 좌식이 아닌 바닥식 갈비집이나 오리고기집 일식집 여종업원들에게 `반바지 입히기운동`을 펼쳤으면 합니다. 무릎이 보일 정도면 좋겠지만 좀더 짧아도 상관없다고 봅니다. 불편하기 짝이 없는 짧은 타이트스커트보다는 차라리 핫팬츠가 낫겠지요.




기왕이면 남성들이 앞장서 주시면 어떨까요. 단골식당 주인에게 "여종업원들에게 반바지를 입히지 그러느냐"고 제안하고 말이지요. 여러분의 누이라고 생각하면 얼마든지 가능하지 않을까요??







늦깎이 훈장이 된 글쟁이. 내 인생의 꼭지점이 아직 남아 있겠거니 믿으며 매사 열심히 대드는 철 안든 아줌마.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