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내커

오늘의 행복(10.1)- 10월의 헌시(獻詩)

10월을 위한 축시
  
신이시여! 당신의 힘으로 결실의 계절 10월이 왔습니다. 그동안 하늘과 땅과 인간의 노력으로 빈 벌판은 황금벌판으로 채워졌습니다. 알곡은 창고로 들어가 양식이 되고, 가벼운 코스모스 씨앗은 바람에 날려가 생명의 연줄을 이어가고, 나락의 껍데기는 두엄자리를 찾아갈 겁니다. 10월은 결실로써 끝이 아니라 결실은 또 다른 시작임을 알게 하시고, 이러 저러한 씨 종자들은 추운 시간과 어두운 공간을 이기게 하여 새로운 생명을 이어가게 하소서! 실체에서 실체로 이어지는 생명의 연결 고리에 잡것들이 개입하여 시련을 줄 지라도 아파하지 말고, 꿋꿋하게 버티게 하소서!

생명의 수레바퀴를 돌리는 신이시여! 비탈진 언덕에 들국화 서너 포기 한자리 공간에 묶여 오도 가도 못하더니 가을 햇살의 길고 뜨거운 입맞춤에 이제야 꽃을 피웠습니다. 싹이 트던 아픔, 태풍을 맞던 뒤틀림, 따가운 햇살을 삭이고 품어서 만든 향기를 가을바람에 풀어놓았습니다. 국화향기 허공으로 높이 피어올라가 구천의 넋들을 위로하고, 그 향기로 성자의 영혼을 깨워 ‘이제는 좋다’라고 위로하게 하소서! 변하지 않는 높은 꿈을 세우고 식지 않는 열정으로 행동하게 하시고, 과거의 미련과 미래의 불안한 상상을 떨치고 일어나게 하소서! 처음이자 마지막인 현재에 몰입하게 하시고, 고난을 기쁨으로 바꾸는 향기로운 군인이 되게 하소서! 

바람소리 하나도 우주에 저장하는 신이시여! 비포장도로를 따라 코스모스 한들한들 하늘마저 흔들고 있습니다. 8각으로 펼친 꽃잎은 풍차의 날개처럼 씩씩하고, 휘어져 흔들리는 가는 허리에 가을바람도 미안한 듯 비켜갑니다. 코스모스는 족보 있는 물과 계통 없는 바람을 먹고 부드러움이 되었습니다. 여리지만 여릴 수 없는 성신(聖神)의 기상입니다. 흔들리며 방황하는 이들에게 겉은 흔들리지만 안으로는 꺾이지 않는 강한 모습을 보여주시고, 내 마음대로 되지 않고 실패를 거듭하더라도 희망을 잡고 그 희망 속으로 다시 다가서게 하소서! 힘은 너그러움과 부드러움에 있음을 알게 하시어 승리엔 겸손하고 정의에 용감한 가슴 따뜻한 군인이 되게 하소서!  

1984년 육군사관학교를 졸업. 1988년 '국방일보' 호국문예 수필 분야 당선, 2004년 중령으로 예편, 월간『시 사랑』을 통해서 등단, 2004년부터 작가로 활동 중이며, 인문학과 군사학을 접목한 새로운 집필 영역 개척, 2014년 '군인을 위한 행복 이야기', 2013년 '버리면 행복한 것들' , 2012년 '군인을 위한 경제 이야기', 2009년 '경제형 인간' , 2008년 '행동언어' , 2004년 '마주보기 사랑' 출판. 현재 파주 거주.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